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스크·메이 오는 26일 런던서 회동…브렉시트협상 돌파구 열까
입력 2017.09.20 (21:39) 수정 2017.09.20 (21:53) 인터넷 뉴스
투스크·메이 오는 26일 런던서 회동…브렉시트협상 돌파구 열까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오는 26일 런던에서 회동하기로 합의해 브렉시트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 중인 투스크 의장은 유엔 총회에서 메이 총리와 만난 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메일 총리와 오는 26일 런던서 회동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회동에 앞서 메이 총리는 오는 22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브렉시트 이후 EU와의 미래관계에 대한 비전을 담은 연설을 할 계획이다.

또 투스크 의장은 메이 총리와 회동한 이틀 후인 오는 28일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EU 회원국 정상들과 만찬 회동을 할 예정이어서 자연스럽게 오는 26일 투스크 의장과 메이 총리의 회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EU와 영국은 지난 6월 이후 지금까지 3차례 브렉시트 협상을 벌였지만 양측의 입장이 맞서면서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영국 보수당 내부에선 메이 총리와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 등이 브렉시트 방향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 총리는 오는 22일 피렌체 연설을 계기로 브렉시트 협상을 제 궤도에 올려놓고 총리로서 권위를 다시 세우는 계기로 삼으려 할 것으로 예상하며 그 여세를 몰아 투스크 의장과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담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 투스크·메이 오는 26일 런던서 회동…브렉시트협상 돌파구 열까
    • 입력 2017.09.20 (21:39)
    • 수정 2017.09.20 (21:53)
    인터넷 뉴스
투스크·메이 오는 26일 런던서 회동…브렉시트협상 돌파구 열까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오는 26일 런던에서 회동하기로 합의해 브렉시트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 중인 투스크 의장은 유엔 총회에서 메이 총리와 만난 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메일 총리와 오는 26일 런던서 회동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회동에 앞서 메이 총리는 오는 22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브렉시트 이후 EU와의 미래관계에 대한 비전을 담은 연설을 할 계획이다.

또 투스크 의장은 메이 총리와 회동한 이틀 후인 오는 28일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EU 회원국 정상들과 만찬 회동을 할 예정이어서 자연스럽게 오는 26일 투스크 의장과 메이 총리의 회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EU와 영국은 지난 6월 이후 지금까지 3차례 브렉시트 협상을 벌였지만 양측의 입장이 맞서면서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영국 보수당 내부에선 메이 총리와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 등이 브렉시트 방향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 총리는 오는 22일 피렌체 연설을 계기로 브렉시트 협상을 제 궤도에 올려놓고 총리로서 권위를 다시 세우는 계기로 삼으려 할 것으로 예상하며 그 여세를 몰아 투스크 의장과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담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