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中, 청소년 게임중독 이렇게 극복한다
[르포] 게임중독자, 군대 보낸다?…中 대륙의 합숙 치료 현장
중국에서도 게임 중독은 심각한 사회문제가 된지 오랜데요, 특히 청소년 게임 중독은...
“울지말아요, 이상화”…부상·수술 딛고 ‘감동의 은메달’
이상화 “끝났으니 괜찮아요”…부상·수술 딛고 ‘감동의 은메달’
'빙상여제' 이상화가 홈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취소해달라” 소송
입력 2017.09.20 (21:48) | 수정 2017.09.20 (21:59) 인터넷 뉴스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취소해달라” 소송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돼 자리에서 물러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무부의 면직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냈다.

이 전 지검장이 제기한 면직처분 취소 청구 소송은 행정2부에, 안 전 국장 소송 건은 행정 13부에 각각 배당됐다.

이들이 법무부와 검찰 소속 검사들에게 격려금을 건넨 행동이 징계 사유가 되는지, 만약 징계 사유가 된다면 면직 처분은 사유에 비해 지나친 처분은 아닌지 등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지난 4월 21일 이 전 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검사 7명이 안 전 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검사 3명과 저녁 식사를 하며 돈이 든 봉투를 주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 원이 든 봉투를, 안 전 국장은 특별수사본부 검사 6명에게 70만 원에서 10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이는 모두 수사를 위해 배정된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은 수사비 보전 및 격려 차원이었다고 해명했으나 비판 여론에 직면했고, 법무부는 검사징계위원회를 열어 6월 16일 두 사람의 면직을 의결했다.

아울러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전 지검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 전 지검장은 공판준비 절차에서 변호인을 통해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청탁금지법상 처벌이 되지 않는 '예외 사유'에 해당한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취소해달라” 소송
    • 입력 2017.09.20 (21:48)
    • 수정 2017.09.20 (21:59)
    인터넷 뉴스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취소해달라” 소송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돼 자리에서 물러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무부의 면직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냈다.

이 전 지검장이 제기한 면직처분 취소 청구 소송은 행정2부에, 안 전 국장 소송 건은 행정 13부에 각각 배당됐다.

이들이 법무부와 검찰 소속 검사들에게 격려금을 건넨 행동이 징계 사유가 되는지, 만약 징계 사유가 된다면 면직 처분은 사유에 비해 지나친 처분은 아닌지 등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지난 4월 21일 이 전 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검사 7명이 안 전 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검사 3명과 저녁 식사를 하며 돈이 든 봉투를 주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 원이 든 봉투를, 안 전 국장은 특별수사본부 검사 6명에게 70만 원에서 10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이는 모두 수사를 위해 배정된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은 수사비 보전 및 격려 차원이었다고 해명했으나 비판 여론에 직면했고, 법무부는 검사징계위원회를 열어 6월 16일 두 사람의 면직을 의결했다.

아울러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전 지검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 전 지검장은 공판준비 절차에서 변호인을 통해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청탁금지법상 처벌이 되지 않는 '예외 사유'에 해당한다며 혐의를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