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란 대통령 “불량배 풋내기가 핵합의 파기시 단호대응”
입력 2017.09.21 (01:33) | 수정 2017.09.21 (06:23) 인터넷 뉴스
이란 대통령 “불량배 풋내기가 핵합의 파기시 단호대응”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이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하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2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란이 먼저 합의를 파기하지는 않을 것이다. 핵 합의가 국제정치의 '불량배 풋내기(rogue newcomer)'에 의해 파괴되면 대단한 유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기조연설에서 이란을 불량 국가로 지목하면서 핵 합의 파기 가능성을 또다시 언급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이 존엄한 기구(유엔)에서 쏟아낸 무지하고, 터무니없고, 악의적인 레토릭은 평화와 회원국 간 존중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된 조직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란 핵 합의는 국제사회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안보리 결의로 뒷받침된 것"이라면서 "한, 두 국가에 의해 운명이 결정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사일을 포함한 이란의 방위력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방어적 억지"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기조연설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합법적이고 정당한 국제적 합의를 짓밟으려는 정부와의 대화는 "시간 낭비"라고 비난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발언에도 불구하고 핵 합의에서 퇴장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미국 관리들이 핵 합의에서 탈퇴해 이란을 압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은 결코 핵무기를 추구하지 않았고, 추구하고 있지도 않으며,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란은 핵 합의를 지키는데 미국은 철회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이란은 핵 합의를 더는 지키지 않고 새로운 길을 추구하겠다"고 경고했다.
  • 이란 대통령 “불량배 풋내기가 핵합의 파기시 단호대응”
    • 입력 2017.09.21 (01:33)
    • 수정 2017.09.21 (06:23)
    인터넷 뉴스
이란 대통령 “불량배 풋내기가 핵합의 파기시 단호대응”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이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하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제72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란이 먼저 합의를 파기하지는 않을 것이다. 핵 합의가 국제정치의 '불량배 풋내기(rogue newcomer)'에 의해 파괴되면 대단한 유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기조연설에서 이란을 불량 국가로 지목하면서 핵 합의 파기 가능성을 또다시 언급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이 존엄한 기구(유엔)에서 쏟아낸 무지하고, 터무니없고, 악의적인 레토릭은 평화와 회원국 간 존중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된 조직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란 핵 합의는 국제사회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안보리 결의로 뒷받침된 것"이라면서 "한, 두 국가에 의해 운명이 결정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사일을 포함한 이란의 방위력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방어적 억지"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기조연설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합법적이고 정당한 국제적 합의를 짓밟으려는 정부와의 대화는 "시간 낭비"라고 비난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발언에도 불구하고 핵 합의에서 퇴장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미국 관리들이 핵 합의에서 탈퇴해 이란을 압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은 결코 핵무기를 추구하지 않았고, 추구하고 있지도 않으며,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란은 핵 합의를 지키는데 미국은 철회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이란은 핵 합의를 더는 지키지 않고 새로운 길을 추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