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멜라니아 “어린이 위해 함께하자”…유엔외교무대 데뷔
입력 2017.09.21 (03:57) | 수정 2017.09.21 (07:13) 인터넷 뉴스
멜라니아 “어린이 위해 함께하자”…유엔외교무대 데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가 20일(현지시간) 유엔 외교 무대에 데뷔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 앞에 있는 주유엔 미국 대표부에서 주요국 정상 부인들과 오찬을 함께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오찬사에서 "우리는 어린이들을 위해 함께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어린이들이 보고, 듣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하고 인생의 많은 도덕적 교훈을 가르칠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약물 중독과 따돌림, 빈곤, 질병, 인신매매, 문맹과 기아 등에서 어린이들은 종종 가장 먼저, 가장 심한 상처를 입는다"면서 "어린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매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멜라니아 “어린이 위해 함께하자”…유엔외교무대 데뷔
    • 입력 2017.09.21 (03:57)
    • 수정 2017.09.21 (07:13)
    인터넷 뉴스
멜라니아 “어린이 위해 함께하자”…유엔외교무대 데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가 20일(현지시간) 유엔 외교 무대에 데뷔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 앞에 있는 주유엔 미국 대표부에서 주요국 정상 부인들과 오찬을 함께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오찬사에서 "우리는 어린이들을 위해 함께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어린이들이 보고, 듣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하고 인생의 많은 도덕적 교훈을 가르칠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약물 중독과 따돌림, 빈곤, 질병, 인신매매, 문맹과 기아 등에서 어린이들은 종종 가장 먼저, 가장 심한 상처를 입는다"면서 "어린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매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