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뉴욕 도착 北리용호 “개 짖는 소리·개꿈” 트럼프 원색비난 ISSUE
입력 2017.09.21 (04:52) | 수정 2017.09.21 (12:47) 인터넷 뉴스
뉴욕 도착 北리용호 “개 짖는 소리·개꿈” 트럼프 원색비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의 존 F. 케네디(JFK) 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 19일 고려항공편으로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하룻밤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굳은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낸 리 외무상은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았다.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기조연설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숙소인 유엔본부 앞 호텔에 도착해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정면으로 맞받아쳤다. 리 외무상은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며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켓맨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트럼프 대통령) 보좌관들이 불쌍하다"고 했다.

리 외무상이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강한 적개심을 드러내면서 오는 22일로 예정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강경 발언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북한 핵 개발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 제재를 비판하는 내용을 전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리 외무상은 기조연설에 이어 23일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리 외무상은 뉴욕 체류 기간, 공개적인 외부일정보다는 제3세계 국가들과 비공개 접촉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개발도상국 연합체 '77그룹(G77) 연례장관회의'의 22일 개회식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을 계기로 북·미 접촉이 이뤄질지도 관심사이나 양국 간 대립상황을 고려할 때 그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리 외무상은 다음 주 초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 뉴욕 도착 北리용호 “개 짖는 소리·개꿈” 트럼프 원색비난
    • 입력 2017.09.21 (04:52)
    • 수정 2017.09.21 (12:47)
    인터넷 뉴스
뉴욕 도착 北리용호 “개 짖는 소리·개꿈” 트럼프 원색비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의 존 F. 케네디(JFK) 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 19일 고려항공편으로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하룻밤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굳은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낸 리 외무상은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았다.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기조연설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숙소인 유엔본부 앞 호텔에 도착해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정면으로 맞받아쳤다. 리 외무상은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며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켓맨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트럼프 대통령) 보좌관들이 불쌍하다"고 했다.

리 외무상이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강한 적개심을 드러내면서 오는 22일로 예정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강경 발언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북한 핵 개발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 제재를 비판하는 내용을 전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리 외무상은 기조연설에 이어 23일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리 외무상은 뉴욕 체류 기간, 공개적인 외부일정보다는 제3세계 국가들과 비공개 접촉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개발도상국 연합체 '77그룹(G77) 연례장관회의'의 22일 개회식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을 계기로 북·미 접촉이 이뤄질지도 관심사이나 양국 간 대립상황을 고려할 때 그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리 외무상은 다음 주 초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