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태풍 덮친 필리핀 30여명 사망…보라카이 韓관광객 400명 발묶여
韓 관광객 400명 발 묶인 보라카이…‘발리 악몽’ 되풀이 되나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강타한 필리핀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30명 넘게 숨지는 등 인명피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6·25 참전 네덜란드 노병 부산서 영면
입력 2017.09.21 (09:50) | 수정 2017.09.21 (09:51) 인터넷 뉴스
6·25 참전 네덜란드 노병 부산서 영면
6·25 전쟁에 참가하고 고국으로 돌아가 생을 마친 네덜란드 노병이 유언에 따라 한국 땅에서 영면에 든다.

국가보훈처는 21일 "6·25 전쟁에 유엔군으로 참전한 네덜란드인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의 유해 봉환식이 오는 25일 인천공항에서 보훈처장 주관으로 거행된다"고 밝혔다.

알데베렐트 씨는 봉환식에 이어 서울현충원 봉안당에 임시 안치됐다가 오는 27일 유엔군 묘지가 있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알데베렐트 씨는 6·25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8월 네덜란드군 '반호이츠' 부대 일병으로 참전했다. 치열한 백병전을 벌인 강원도 '단장의 능선' 전투를 비롯한 주요 전투에 참가한 뒤, 1952년 7월 네덜란드로 돌아가 전역했다.

고국에서 사업가가 된 알데베렐트 씨는 지난해 5월 보훈처 초청을 받아 6·25 전쟁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방한 당시 네덜란드군 전우 니콜라스 프란스 웨셀 씨의 유해 봉환식에도 참석했다.

대한민국의 놀라운 발전상과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에 감동한 알데베렐트 씨는 고국으로 돌아가 한국 정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에게 보냈다.

올해 2월 4일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알데베렐트 씨는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대한민국 땅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고 보훈처는 유족과 협의해 그의 유해 봉환을 추진하게 됐다.

6·25 전쟁에서 살아남아 고국에서 숨을 거두고 유해가 한국에 돌아와 묻힌 유엔군 참전용사는 2015년 5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된 프랑스인 레몽 베르나르 씨를 시작으로 알데베렐트 씨까지 5명이다.

알데베렐트 씨의 유족과 참전용사를 포함한 네덜란드 방한단은 유해 봉환식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이들은 다음달 1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며 서울현충원,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 등을 둘러본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유엔군 참전용사가 부산 유엔기념공원 안장을 희망할 경우 정부 차원의 의전과 예우를 지원할 것"이라며 "참전국과 혈맹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고 세대를 이어 참전용사 후손들과 유대관계도 지속적으로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6·25 참전 네덜란드 노병 부산서 영면
    • 입력 2017.09.21 (09:50)
    • 수정 2017.09.21 (09:51)
    인터넷 뉴스
6·25 참전 네덜란드 노병 부산서 영면
6·25 전쟁에 참가하고 고국으로 돌아가 생을 마친 네덜란드 노병이 유언에 따라 한국 땅에서 영면에 든다.

국가보훈처는 21일 "6·25 전쟁에 유엔군으로 참전한 네덜란드인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의 유해 봉환식이 오는 25일 인천공항에서 보훈처장 주관으로 거행된다"고 밝혔다.

알데베렐트 씨는 봉환식에 이어 서울현충원 봉안당에 임시 안치됐다가 오는 27일 유엔군 묘지가 있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알데베렐트 씨는 6·25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8월 네덜란드군 '반호이츠' 부대 일병으로 참전했다. 치열한 백병전을 벌인 강원도 '단장의 능선' 전투를 비롯한 주요 전투에 참가한 뒤, 1952년 7월 네덜란드로 돌아가 전역했다.

고국에서 사업가가 된 알데베렐트 씨는 지난해 5월 보훈처 초청을 받아 6·25 전쟁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방한 당시 네덜란드군 전우 니콜라스 프란스 웨셀 씨의 유해 봉환식에도 참석했다.

대한민국의 놀라운 발전상과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에 감동한 알데베렐트 씨는 고국으로 돌아가 한국 정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에게 보냈다.

올해 2월 4일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알데베렐트 씨는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대한민국 땅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고 보훈처는 유족과 협의해 그의 유해 봉환을 추진하게 됐다.

6·25 전쟁에서 살아남아 고국에서 숨을 거두고 유해가 한국에 돌아와 묻힌 유엔군 참전용사는 2015년 5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된 프랑스인 레몽 베르나르 씨를 시작으로 알데베렐트 씨까지 5명이다.

알데베렐트 씨의 유족과 참전용사를 포함한 네덜란드 방한단은 유해 봉환식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이들은 다음달 1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며 서울현충원,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 등을 둘러본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유엔군 참전용사가 부산 유엔기념공원 안장을 희망할 경우 정부 차원의 의전과 예우를 지원할 것"이라며 "참전국과 혈맹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고 세대를 이어 참전용사 후손들과 유대관계도 지속적으로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