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정미 “김명수 ‘낙마 저울질’은 민심에 대한 배반”
입력 2017.09.21 (10:17) 수정 2017.09.21 (10:24) 인터넷 뉴스
이정미 “김명수 ‘낙마 저울질’은 민심에 대한 배반”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1일(오늘) 국민의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자율투표 방침을 정한 것과 관련, "당리당략에 골몰하며 '낙마 저울질'을 하는 것은 민심에 대한 배반"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러려고 지난해 갖은 고초를 겪으며 함께 대통령을 탄핵했나. 국민의당은 누구를 위한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것인지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은) 촛불 혁명을 이룬 민심을 위한 투표인지, 자유한국당 및 적폐세력과의 공존을 위한 투표인지, 그 실험대 앞에 서 있다"며 "이번 표결과 함께 그 답이 드러나고 책임도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일부 야당에서 김 후보자가 동성애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점을 문제 삼는 데 대해선 "동성애는 찬성과 반대의 문제가 될 수 없다. 동성애 혐오는 제2의 색깔론"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혐오와 적대 없이는 단 하루도 연명하기 어려운 초라하고 구태의연한 정치는 이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며 "문명국가의 품격을 무너뜨리는 몰지각한 반(反)동성애 선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이정미 “김명수 ‘낙마 저울질’은 민심에 대한 배반”
    • 입력 2017.09.21 (10:17)
    • 수정 2017.09.21 (10:24)
    인터넷 뉴스
이정미 “김명수 ‘낙마 저울질’은 민심에 대한 배반”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1일(오늘) 국민의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자율투표 방침을 정한 것과 관련, "당리당략에 골몰하며 '낙마 저울질'을 하는 것은 민심에 대한 배반"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이러려고 지난해 갖은 고초를 겪으며 함께 대통령을 탄핵했나. 국민의당은 누구를 위한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것인지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은) 촛불 혁명을 이룬 민심을 위한 투표인지, 자유한국당 및 적폐세력과의 공존을 위한 투표인지, 그 실험대 앞에 서 있다"며 "이번 표결과 함께 그 답이 드러나고 책임도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일부 야당에서 김 후보자가 동성애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점을 문제 삼는 데 대해선 "동성애는 찬성과 반대의 문제가 될 수 없다. 동성애 혐오는 제2의 색깔론"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혐오와 적대 없이는 단 하루도 연명하기 어려운 초라하고 구태의연한 정치는 이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며 "문명국가의 품격을 무너뜨리는 몰지각한 반(反)동성애 선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