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日 열도 강타 …피해 속출·개표도 차질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명균 통일 “北정권 제재와 北주민 인도지원 분리가 국제사회 원칙” ISSUE
입력 2017.09.21 (10:24) | 수정 2017.09.21 (10:34) 인터넷 뉴스
조명균 통일 “北정권 제재와 北주민 인도지원 분리가 국제사회 원칙”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21일) "북한 정권에 대한 제재와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지원은 분리 대처해 나간다는 것이 국제사회가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 원칙이자 가치"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북한 주민, 특히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의 열악한 상황을 고려해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일관되게 밝혀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도 북한 정권의 도발에 대해선 강력한 제재로 대응하면서도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필요성은 계속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에도 북한 영유아·임산부 등 취약계층이 처한 심각한 어려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조항까지 들어갔다고 소개한 뒤 "이런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토대로 미국, 러시아, 스위스 등도 대북 지원사업에 계속해서 공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아울러 국제기구의 엄격한 투명성 기준에 따라 모니터링이 철저히 실시됨으로써 지원 물자가 북한 주민들에게 취약계층에게 제대로 전달된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공여 계획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관심과 우려를 제기해 주셨다"면서 "여기에 유념하면서 앞으로 국민 소통을 더욱 강화하면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부는 이번 교추협에서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진행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원칙을 강조해 와 교추협에서 지원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거듭되면서 대북 여론이 극히 나쁜 것을 고려해 지원 시기는 구체적으로 결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이 주재한 이날 교추협에는 9개 부처 차관과 민간위원 2명이 참석했다.
  • 조명균 통일 “北정권 제재와 北주민 인도지원 분리가 국제사회 원칙”
    • 입력 2017.09.21 (10:24)
    • 수정 2017.09.21 (10:34)
    인터넷 뉴스
조명균 통일 “北정권 제재와 北주민 인도지원 분리가 국제사회 원칙”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21일) "북한 정권에 대한 제재와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지원은 분리 대처해 나간다는 것이 국제사회가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 원칙이자 가치"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북한 주민, 특히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의 열악한 상황을 고려해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일관되게 밝혀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도 북한 정권의 도발에 대해선 강력한 제재로 대응하면서도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필요성은 계속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에도 북한 영유아·임산부 등 취약계층이 처한 심각한 어려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조항까지 들어갔다고 소개한 뒤 "이런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토대로 미국, 러시아, 스위스 등도 대북 지원사업에 계속해서 공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아울러 국제기구의 엄격한 투명성 기준에 따라 모니터링이 철저히 실시됨으로써 지원 물자가 북한 주민들에게 취약계층에게 제대로 전달된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공여 계획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관심과 우려를 제기해 주셨다"면서 "여기에 유념하면서 앞으로 국민 소통을 더욱 강화하면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부는 이번 교추협에서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진행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원칙을 강조해 와 교추협에서 지원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거듭되면서 대북 여론이 극히 나쁜 것을 고려해 지원 시기는 구체적으로 결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이 주재한 이날 교추협에는 9개 부처 차관과 민간위원 2명이 참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