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입력 2017.09.21 (13:55) | 수정 2017.09.21 (14:00) Go!현장
동영상영역 시작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 있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개 짖는 소리, 개꿈"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미국이 아무리 위협해도 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자세한 내용을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 입력 2017.09.21 (13:55)
    • 수정 2017.09.21 (14:00)
    Go!현장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 있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개 짖는 소리, 개꿈"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미국이 아무리 위협해도 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자세한 내용을 화면으로 만나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