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 中과 분쟁지역 센가쿠열도 주소에도 ‘센가쿠’ 명기한다
입력 2017.09.21 (14:44) | 수정 2017.09.21 (14:46) 인터넷 뉴스
日, 中과 분쟁지역 센가쿠열도 주소에도 ‘센가쿠’ 명기한다
일본이 중국과의 분쟁 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의 주소에 '센카쿠'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오늘(21일) 보도했다.

센카쿠열도를 관할하는 오키나와 현 이시가키 시의 나카야마 요시타카 시장은 센카쿠 열도의 행정구역 이름을 '도노시로'에서 '센카쿠'로 변경하는 안을 오는 12월 시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2012년 우오쓰리시마, 미나미코지마, 기타코지마 등 센카쿠 열도 내 3개 섬을 국유화한 뒤 이 지역의 영유권을 둘러싸고 중국과 갈등을 겪고 있다.

최근 일본 정부는 센카쿠 인근 영해에 중국 당국 선박이 199일 동안 643척 진입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일본 해상보안본부는 오늘 오전에도 중국 해경국 소속 선박 4척이 센카쿠열도 우오쓰리시마 북서쪽 20㎞ 지점 (일본 주장)자국 영해에서 항해하고 있다며 영해에서 나가라고 경고하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해상보안본부에 따르면 센카쿠열도 주변 (일본 주장) 영해에 중국 해경선이 진입한 것은 올해 들어 23일이다.

이시가키 시의 새 방침에 대해서는 중국 측이 거세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극우성향인 산케이신문은 중국이 일본 정부의 국유화 이후 영해 침입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주소에 센카쿠를 명기해 이 지역이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것을 확고하게 알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日, 中과 분쟁지역 센가쿠열도 주소에도 ‘센가쿠’ 명기한다
    • 입력 2017.09.21 (14:44)
    • 수정 2017.09.21 (14:46)
    인터넷 뉴스
日, 中과 분쟁지역 센가쿠열도 주소에도 ‘센가쿠’ 명기한다
일본이 중국과의 분쟁 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의 주소에 '센카쿠'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오늘(21일) 보도했다.

센카쿠열도를 관할하는 오키나와 현 이시가키 시의 나카야마 요시타카 시장은 센카쿠 열도의 행정구역 이름을 '도노시로'에서 '센카쿠'로 변경하는 안을 오는 12월 시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2012년 우오쓰리시마, 미나미코지마, 기타코지마 등 센카쿠 열도 내 3개 섬을 국유화한 뒤 이 지역의 영유권을 둘러싸고 중국과 갈등을 겪고 있다.

최근 일본 정부는 센카쿠 인근 영해에 중국 당국 선박이 199일 동안 643척 진입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일본 해상보안본부는 오늘 오전에도 중국 해경국 소속 선박 4척이 센카쿠열도 우오쓰리시마 북서쪽 20㎞ 지점 (일본 주장)자국 영해에서 항해하고 있다며 영해에서 나가라고 경고하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해상보안본부에 따르면 센카쿠열도 주변 (일본 주장) 영해에 중국 해경선이 진입한 것은 올해 들어 23일이다.

이시가키 시의 새 방침에 대해서는 중국 측이 거세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극우성향인 산케이신문은 중국이 일본 정부의 국유화 이후 영해 침입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주소에 센카쿠를 명기해 이 지역이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것을 확고하게 알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