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S&P, 중국 신용등급 A 로 강등…“부채 위험 증가 탓”
입력 2017.09.21 (18:26) | 수정 2017.09.21 (20:03) 인터넷 뉴스
S&P, 중국 신용등급 A 로 강등…“부채 위험 증가 탓”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중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에서 A 로 한 단계 강등했다고 21일 밝혔다. 등급 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변경했다.

S&P는 성명을 통해 "중국에서 오랜 기간 이어진 부채 증가세 때문이 경제 및 금융 위험이 상승했다"고 강등 배경을 밝히고 "앞으로 2∼3년 동안 부채 증가가 현재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중국은 지난 5월 무디스에서 신용등급이 Aa3에서 A1으로 한 단계 강등됐다. 피치는 7월 A 로 유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3대 신용평가사에서 나란히 A (A1) 등급으로 내려서게 됐다. 이는 한국보다 무디스·S&P에서는 두 단계, 피치에서는 한 단계 낮은 것이다.

이번 강등으로 중국은 경제 성장과 금융 건전성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에 힘이 빠지게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을 풀이했다.

이는 19차 당 대회를 앞둔 공산당 관료들에도 불편함을 안길 수 있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홍콩의 반코 빌바오 비즈카야 아르젠타리아의 이코노미스트인 시아러는 "(이번 강등이) 중국 기업들에 꽤 큰 충격을 줄 수 있다"면서 "기업 등급은 국가 등급보다 높을 수 없기 때문이며, 특히 기업의 자금 조달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 S&P, 중국 신용등급 A 로 강등…“부채 위험 증가 탓”
    • 입력 2017.09.21 (18:26)
    • 수정 2017.09.21 (20:03)
    인터넷 뉴스
S&P, 중국 신용등급 A 로 강등…“부채 위험 증가 탓”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중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에서 A 로 한 단계 강등했다고 21일 밝혔다. 등급 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변경했다.

S&P는 성명을 통해 "중국에서 오랜 기간 이어진 부채 증가세 때문이 경제 및 금융 위험이 상승했다"고 강등 배경을 밝히고 "앞으로 2∼3년 동안 부채 증가가 현재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중국은 지난 5월 무디스에서 신용등급이 Aa3에서 A1으로 한 단계 강등됐다. 피치는 7월 A 로 유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3대 신용평가사에서 나란히 A (A1) 등급으로 내려서게 됐다. 이는 한국보다 무디스·S&P에서는 두 단계, 피치에서는 한 단계 낮은 것이다.

이번 강등으로 중국은 경제 성장과 금융 건전성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에 힘이 빠지게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을 풀이했다.

이는 19차 당 대회를 앞둔 공산당 관료들에도 불편함을 안길 수 있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홍콩의 반코 빌바오 비즈카야 아르젠타리아의 이코노미스트인 시아러는 "(이번 강등이) 중국 기업들에 꽤 큰 충격을 줄 수 있다"면서 "기업 등급은 국가 등급보다 높을 수 없기 때문이며, 특히 기업의 자금 조달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