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물의 대변신’ 연극 주인공 되다
입력 2017.09.21 (21:30) | 수정 2017.09.21 (21:4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물의 대변신’ 연극 주인공 되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버려지는 물건이나 재활용품을 소재로 하는 예술을, '정크 아트'라고 하는 데요.

40년 역사를 가진 경남의 한 토박이 극단과 예술인들이 버려진 고물을 재료로 활용해 '어린이연극'을 하고 있습니다.

동심을 사로잡고 있는 현장을 이정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환한 조명을 받는 무대, 배우들이 대사 없이 연기를 하고 있는 무대 배경은 버려졌던 녹슨 드럼통과 종이 상자입니다.

자전거 손잡이도 실생활에서 나온 재활용품.

40년 전통, 경남의 한 극단에서 낸 아이디업니다.

<인터뷰> 이진희(극단 '현장' 기획실장) : "환경을 소재로 하는 교육적인 효과에 버려진 것들, 그런 것들에 대해서 주목을 하고자 했어요."

단원들이 이처럼 '버려진 것'들을 소재로 공연해 온 지,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쓸모를 다해 버려졌다고 생각됐던 '고물'은 이렇게 무대 위의 공연 예술에서 새롭게 주인공으로 태어났습니다.

이 극단은 그동안 전국을 돌며 200회에 걸쳐 공연했습니다.

<인터뷰> 박현정(경남 함양군 함양읍) : "소재를 그렇게(고물 등) 하는 것도 좋았고, 아이들이 상상할 수 있도록…."

폐자원에 아이디어를 접목해 예술로 승화하는 이른바 '정크 아트'.

공연장 한 켠에서는 아이들이 밀가루와 커피 찌꺼기를 반죽해 손수 방향제를 만들어 봅니다.

<인터뷰> 윤주현(경남 함양군 함양읍) : "느낌이 좋은 것 같아요. 방향제가 된다는 게 신기해요."

고철과 폐지, 재활용품들이 개성 있는 예술 장르의 소재로 재탄생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고물의 대변신’ 연극 주인공 되다
    • 입력 2017.09.21 (21:30)
    • 수정 2017.09.21 (21:41)
    뉴스 9
‘고물의 대변신’ 연극 주인공 되다
<앵커 멘트>

버려지는 물건이나 재활용품을 소재로 하는 예술을, '정크 아트'라고 하는 데요.

40년 역사를 가진 경남의 한 토박이 극단과 예술인들이 버려진 고물을 재료로 활용해 '어린이연극'을 하고 있습니다.

동심을 사로잡고 있는 현장을 이정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환한 조명을 받는 무대, 배우들이 대사 없이 연기를 하고 있는 무대 배경은 버려졌던 녹슨 드럼통과 종이 상자입니다.

자전거 손잡이도 실생활에서 나온 재활용품.

40년 전통, 경남의 한 극단에서 낸 아이디업니다.

<인터뷰> 이진희(극단 '현장' 기획실장) : "환경을 소재로 하는 교육적인 효과에 버려진 것들, 그런 것들에 대해서 주목을 하고자 했어요."

단원들이 이처럼 '버려진 것'들을 소재로 공연해 온 지,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쓸모를 다해 버려졌다고 생각됐던 '고물'은 이렇게 무대 위의 공연 예술에서 새롭게 주인공으로 태어났습니다.

이 극단은 그동안 전국을 돌며 200회에 걸쳐 공연했습니다.

<인터뷰> 박현정(경남 함양군 함양읍) : "소재를 그렇게(고물 등) 하는 것도 좋았고, 아이들이 상상할 수 있도록…."

폐자원에 아이디어를 접목해 예술로 승화하는 이른바 '정크 아트'.

공연장 한 켠에서는 아이들이 밀가루와 커피 찌꺼기를 반죽해 손수 방향제를 만들어 봅니다.

<인터뷰> 윤주현(경남 함양군 함양읍) : "느낌이 좋은 것 같아요. 방향제가 된다는 게 신기해요."

고철과 폐지, 재활용품들이 개성 있는 예술 장르의 소재로 재탄생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