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프란치스코 교황 “가톨릭, 사제 아동성학대 대처 늦어”
입력 2017.09.21 (23:20) | 수정 2017.09.21 (23:20) 인터넷 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가톨릭, 사제 아동성학대 대처 늦어”
수 십 년 동안 가톨릭 교회를 곤혹스럽게 해온 사제들에 의한 아동 성범죄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시 한번 무관용 원칙을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1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 위원들과 면담하며 "가톨릭 교회는 사제에 의한 아동 성범죄에 대처하는 데 더뎠다"고 인정하고, 아동 성범죄 사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교황은 "(사제에 의한 아동 성범죄와 관련해)교회의 양심의 가책이 너무 늦게 도착했다"며 "양심의 가책이 늦어졌기 때문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도 늦을 수밖에 없었다"고 개탄했다.

교황은 이어 "아동 성학대를 저지른 사람들은 교황에게 사면을 요청할 수는 있겠지만, 나는 결코 이들에게 면죄부를 준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는 말로 아동 성범죄 사제에 대한 무관용의 원칙을 재차 확인했다.

교황은 아울러 "아동 성범죄에 대한 교회의 무관용 원칙은 되돌려질 수 없으며 모든 층위에서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취임 이후 성직자들의 교회 내 아동 성추행 사실과 이를 오랫동안 은폐해온 교회 내부의 문제가 전 세계 곳곳에서 드러나며 가톨릭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지자 아동 성범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밝히며 아동보호위원회를 창설, 적극적인 문제 해결에 나섰다.

하지만 지난 6월 교황청 핵심 보직인 재무원장을 맡고 있는 조지 펠(76) 추기경이 과거 아동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모국 호주에서 기소되며 사제에 의한 아동성범죄 문제는 가톨릭 심장부인 교황청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

또, 지난 주에는 교황청 소속 고위 외교관이 미국에서 아동 포르노물 관련 법을 위반한 혐의로 바티칸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교황청을 다시 당혹스럽게 했다.
  • 프란치스코 교황 “가톨릭, 사제 아동성학대 대처 늦어”
    • 입력 2017.09.21 (23:20)
    • 수정 2017.09.21 (23:20)
    인터넷 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가톨릭, 사제 아동성학대 대처 늦어”
수 십 년 동안 가톨릭 교회를 곤혹스럽게 해온 사제들에 의한 아동 성범죄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시 한번 무관용 원칙을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1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교황청 산하 아동보호위원회 위원들과 면담하며 "가톨릭 교회는 사제에 의한 아동 성범죄에 대처하는 데 더뎠다"고 인정하고, 아동 성범죄 사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교황은 "(사제에 의한 아동 성범죄와 관련해)교회의 양심의 가책이 너무 늦게 도착했다"며 "양심의 가책이 늦어졌기 때문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도 늦을 수밖에 없었다"고 개탄했다.

교황은 이어 "아동 성학대를 저지른 사람들은 교황에게 사면을 요청할 수는 있겠지만, 나는 결코 이들에게 면죄부를 준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는 말로 아동 성범죄 사제에 대한 무관용의 원칙을 재차 확인했다.

교황은 아울러 "아동 성범죄에 대한 교회의 무관용 원칙은 되돌려질 수 없으며 모든 층위에서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취임 이후 성직자들의 교회 내 아동 성추행 사실과 이를 오랫동안 은폐해온 교회 내부의 문제가 전 세계 곳곳에서 드러나며 가톨릭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지자 아동 성범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밝히며 아동보호위원회를 창설, 적극적인 문제 해결에 나섰다.

하지만 지난 6월 교황청 핵심 보직인 재무원장을 맡고 있는 조지 펠(76) 추기경이 과거 아동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모국 호주에서 기소되며 사제에 의한 아동성범죄 문제는 가톨릭 심장부인 교황청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

또, 지난 주에는 교황청 소속 고위 외교관이 미국에서 아동 포르노물 관련 법을 위반한 혐의로 바티칸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교황청을 다시 당혹스럽게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