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 폐막…北 종합 1위
입력 2017.09.22 (00:12) | 수정 2017.09.22 (00:50) 인터넷 뉴스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 폐막…北 종합 1위
평양에서 열린 국제태권도연맹(ITF) 주최 제20차 태권도 세계선수권대회가 어제(21일) 폐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17일 개막 후 18∼21일 나흘간 진행된 경기에서는 주최국인 북한이 우승컵 3개, 금메달 22개, 은메달 9개, 동메달 4개로 국가별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러시아가 종합순위 2위, 체코가 3위에 올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은 남·여 단체전에서도 각각 우승을 차지했으며, 기술상은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클리멘코(남자)와 북한 리은정(여자)에게 돌아갔다.

대회 조직위원장인 김경호 조선태권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앞으로도 평화를 지향하는 세계의 모든 태권도인들과의 친선과 협조를 강화하며 국제태권도연맹을 권위 있고 힘 있는 무도 조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데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폐막식에는 박봉주 내각 총리와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용선 ITF 총재 등도 참석했다.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는 대회 참가자들을 위한 연회도 개최됐으며, ITF 명예총재인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이 참석했다.

여러 나라와 지역의 선수단, 대표단은 이날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 폐막…北 종합 1위
    • 입력 2017.09.22 (00:12)
    • 수정 2017.09.22 (00:50)
    인터넷 뉴스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 폐막…北 종합 1위
평양에서 열린 국제태권도연맹(ITF) 주최 제20차 태권도 세계선수권대회가 어제(21일) 폐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17일 개막 후 18∼21일 나흘간 진행된 경기에서는 주최국인 북한이 우승컵 3개, 금메달 22개, 은메달 9개, 동메달 4개로 국가별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러시아가 종합순위 2위, 체코가 3위에 올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은 남·여 단체전에서도 각각 우승을 차지했으며, 기술상은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클리멘코(남자)와 북한 리은정(여자)에게 돌아갔다.

대회 조직위원장인 김경호 조선태권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앞으로도 평화를 지향하는 세계의 모든 태권도인들과의 친선과 협조를 강화하며 국제태권도연맹을 권위 있고 힘 있는 무도 조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데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폐막식에는 박봉주 내각 총리와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용선 ITF 총재 등도 참석했다.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는 대회 참가자들을 위한 연회도 개최됐으며, ITF 명예총재인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이 참석했다.

여러 나라와 지역의 선수단, 대표단은 이날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