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입력 2017.09.22 (02:09) | 수정 2017.09.22 (02:25) 인터넷 뉴스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카리브해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21일 오전(현지시간) 도미니카공화국 북부를 지나며 곧 카리브해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상륙한 마리아로 인해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전력 시설이 100% 파괴돼 섬 전체가 정전됐다. 복구에 몇 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 섬나라 곳곳에서 지금까지 1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고, 폭우로 홍수가 난 곳이 많아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고 시속 250㎞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등급으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 상륙한 마리아는 카테고리 2등급으로 약해졌다가 해상으로 나가면서 다시 풍속 시속 185㎞의 카테고리 3등급 허리케인으로 강해졌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마리아가 앞으로 2∼3일 동안 카테고리 4등급까지 세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난 뒤 북쪽으로 급격히 진로를 틀어 미 동부와 버뮤다 사이를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앞선 허리케인 '하비', '어마'와 달리 미 본토에는 직접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에서는 도미니카섬에서 7명, 프랑스령 과달루페섬에서 2명, 푸에르토리코에서 1명의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푸에르토리코는 섬 전체가 정전 상태라 인명 피해가 쉽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푸에르토리코 전체 주민은 350만 명이다.

푸에르토리코에는 최고 600㎜의 폭우가 내려 섬 전체 면적의 약 80%에 홍수가 났고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카르멘 율린 크루스 시장은 "전에 알던 산후안이 아니다. 도시가 완전히 파괴됐다. 전력 시설 복구에는 4∼6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 입력 2017.09.22 (02:09)
    • 수정 2017.09.22 (02:25)
    인터넷 뉴스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카리브해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21일 오전(현지시간) 도미니카공화국 북부를 지나며 곧 카리브해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상륙한 마리아로 인해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전력 시설이 100% 파괴돼 섬 전체가 정전됐다. 복구에 몇 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 섬나라 곳곳에서 지금까지 1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고, 폭우로 홍수가 난 곳이 많아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고 시속 250㎞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등급으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 상륙한 마리아는 카테고리 2등급으로 약해졌다가 해상으로 나가면서 다시 풍속 시속 185㎞의 카테고리 3등급 허리케인으로 강해졌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마리아가 앞으로 2∼3일 동안 카테고리 4등급까지 세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난 뒤 북쪽으로 급격히 진로를 틀어 미 동부와 버뮤다 사이를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앞선 허리케인 '하비', '어마'와 달리 미 본토에는 직접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에서는 도미니카섬에서 7명, 프랑스령 과달루페섬에서 2명, 푸에르토리코에서 1명의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푸에르토리코는 섬 전체가 정전 상태라 인명 피해가 쉽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푸에르토리코 전체 주민은 350만 명이다.

푸에르토리코에는 최고 600㎜의 폭우가 내려 섬 전체 면적의 약 80%에 홍수가 났고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카르멘 율린 크루스 시장은 "전에 알던 산후안이 아니다. 도시가 완전히 파괴됐다. 전력 시설 복구에는 4∼6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