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입력 2017.09.22 (02:09) | 수정 2017.09.22 (02:25) 인터넷 뉴스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카리브해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21일 오전(현지시간) 도미니카공화국 북부를 지나며 곧 카리브해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상륙한 마리아로 인해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전력 시설이 100% 파괴돼 섬 전체가 정전됐다. 복구에 몇 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 섬나라 곳곳에서 지금까지 1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고, 폭우로 홍수가 난 곳이 많아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고 시속 250㎞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등급으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 상륙한 마리아는 카테고리 2등급으로 약해졌다가 해상으로 나가면서 다시 풍속 시속 185㎞의 카테고리 3등급 허리케인으로 강해졌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마리아가 앞으로 2∼3일 동안 카테고리 4등급까지 세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난 뒤 북쪽으로 급격히 진로를 틀어 미 동부와 버뮤다 사이를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앞선 허리케인 '하비', '어마'와 달리 미 본토에는 직접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에서는 도미니카섬에서 7명, 프랑스령 과달루페섬에서 2명, 푸에르토리코에서 1명의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푸에르토리코는 섬 전체가 정전 상태라 인명 피해가 쉽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푸에르토리코 전체 주민은 350만 명이다.

푸에르토리코에는 최고 600㎜의 폭우가 내려 섬 전체 면적의 약 80%에 홍수가 났고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카르멘 율린 크루스 시장은 "전에 알던 산후안이 아니다. 도시가 완전히 파괴됐다. 전력 시설 복구에는 4∼6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 입력 2017.09.22 (02:09)
    • 수정 2017.09.22 (02:25)
    인터넷 뉴스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통과…10명 사망·수백만 명 정전 피해
카리브해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21일 오전(현지시간) 도미니카공화국 북부를 지나며 곧 카리브해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85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상륙한 마리아로 인해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전력 시설이 100% 파괴돼 섬 전체가 정전됐다. 복구에 몇 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 섬나라 곳곳에서 지금까지 1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고, 폭우로 홍수가 난 곳이 많아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고 시속 250㎞의 강풍을 동반한 카테고리 4등급으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 상륙한 마리아는 카테고리 2등급으로 약해졌다가 해상으로 나가면서 다시 풍속 시속 185㎞의 카테고리 3등급 허리케인으로 강해졌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마리아가 앞으로 2∼3일 동안 카테고리 4등급까지 세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난 뒤 북쪽으로 급격히 진로를 틀어 미 동부와 버뮤다 사이를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앞선 허리케인 '하비', '어마'와 달리 미 본토에는 직접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리브해에서는 도미니카섬에서 7명, 프랑스령 과달루페섬에서 2명, 푸에르토리코에서 1명의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푸에르토리코는 섬 전체가 정전 상태라 인명 피해가 쉽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푸에르토리코 전체 주민은 350만 명이다.

푸에르토리코에는 최고 600㎜의 폭우가 내려 섬 전체 면적의 약 80%에 홍수가 났고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카르멘 율린 크루스 시장은 "전에 알던 산후안이 아니다. 도시가 완전히 파괴됐다. 전력 시설 복구에는 4∼6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