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틸러슨 “中, 한반도 비핵화 원하면 우리와 함께할 때” ISSUE
입력 2017.09.22 (07:38) | 수정 2017.09.22 (07:45) 인터넷 뉴스
틸러슨 “中, 한반도 비핵화 원하면 우리와 함께할 때”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중국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우리와 협력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을 주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에서 "너무 늦기 전에, 중국은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바꿀 수 있는 대북 압박에 협력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해선 "핵무기가 정권의 생존을 보장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핵무기는 확실히 더한 고립과 굴욕, 결핍에 이르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 틸러슨 “中, 한반도 비핵화 원하면 우리와 함께할 때”
    • 입력 2017.09.22 (07:38)
    • 수정 2017.09.22 (07:45)
    인터넷 뉴스
틸러슨 “中, 한반도 비핵화 원하면 우리와 함께할 때”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중국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우리와 협력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을 주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에서 "너무 늦기 전에, 중국은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바꿀 수 있는 대북 압박에 협력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해선 "핵무기가 정권의 생존을 보장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핵무기는 확실히 더한 고립과 굴욕, 결핍에 이르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