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회찬 “안철수, ‘국민의당 덕분’ 얘기할 자격 없다”
입력 2017.09.22 (09:28) 수정 2017.09.22 (09:29) 인터넷 뉴스
노회찬 “안철수, ‘국민의당 덕분’ 얘기할 자격 없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22일(오늘) 김명수 대법원장의 국회 임명동의안 가결과 관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 덕분에 가결됐다'고 얘기할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이 가결에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마지막까지 '찬반당론을 정하면 안 된다'고 했던 당사자가 할 얘기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의) 존재감이 부각된 것은 사실인데 그 존재감이 좋은 이미지로 부각됐는지 나쁜 이미지로 부각됐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여당의 향후 바람직한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사안마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는 위험한 결정을 도마 위에 올리기는 힘들다"면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협치의 틀을 만드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노회찬 “안철수, ‘국민의당 덕분’ 얘기할 자격 없다”
    • 입력 2017.09.22 (09:28)
    • 수정 2017.09.22 (09:29)
    인터넷 뉴스
노회찬 “안철수, ‘국민의당 덕분’ 얘기할 자격 없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22일(오늘) 김명수 대법원장의 국회 임명동의안 가결과 관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 덕분에 가결됐다'고 얘기할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이 가결에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마지막까지 '찬반당론을 정하면 안 된다'고 했던 당사자가 할 얘기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의) 존재감이 부각된 것은 사실인데 그 존재감이 좋은 이미지로 부각됐는지 나쁜 이미지로 부각됐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여당의 향후 바람직한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사안마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는 위험한 결정을 도마 위에 올리기는 힘들다"면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협치의 틀을 만드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