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트남 출신 며느리 살해한 80대 시아버지 징역25년
입력 2017.09.22 (14:48) 수정 2017.09.22 (14:54) 인터넷 뉴스
베트남 출신 며느리 살해한 80대 시아버지 징역25년
평소 베트남 출신 며느리를 미워하다 흉기로 숨지게 한 80대 시아버지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박남천)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 모(83) 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씨는 현관문을 걸어 잠그고 흉기도 미리 준비하는 등 범행을 미리 준비했다"며 "A 씨의 어린 자녀가 지켜보는데도 범행을 하는 등 잔인한 행태를 보였다"고 판시했다.

또 "사건 발생 원인을 피해자와 아들에게 돌리는 등 반성하는 모습도 찾기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 씨는 올해 6월 서울 성북구 자택에서 잠을 자고 있던 며느리 A(31)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베트남 출신 며느리 살해한 80대 시아버지 징역25년
    • 입력 2017.09.22 (14:48)
    • 수정 2017.09.22 (14:54)
    인터넷 뉴스
베트남 출신 며느리 살해한 80대 시아버지 징역25년
평소 베트남 출신 며느리를 미워하다 흉기로 숨지게 한 80대 시아버지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박남천)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 모(83) 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씨는 현관문을 걸어 잠그고 흉기도 미리 준비하는 등 범행을 미리 준비했다"며 "A 씨의 어린 자녀가 지켜보는데도 범행을 하는 등 잔인한 행태를 보였다"고 판시했다.

또 "사건 발생 원인을 피해자와 아들에게 돌리는 등 반성하는 모습도 찾기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 씨는 올해 6월 서울 성북구 자택에서 잠을 자고 있던 며느리 A(31)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