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폭력시위로 번진 KBS 파업 즉각 중단하라”
입력 2017.09.22 (14:52) | 수정 2017.09.22 (14:54) 인터넷 뉴스
한국당 “폭력시위로 번진 KBS 파업 즉각 중단하라”
자유한국당은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의 파업이 폭력시위로까지 변질되고 있다며 "KBS의 불법 파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22일(오늘) 논평을 통해 "지난 20일 KBS에서 노조는 사람을 다치게 하고 기물을 파손하는 등 물리적 폭력을 행사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20일 언론노조 KBS본부는 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KBS를 방문한 강규형 이사를 막고 고함을 쳤으며, 이를 막던 보안업체 직원을 폭행하고, 현장을 촬영하던 핸드폰을 강제로 빼앗기도 하였다. 또한 회사 기물을 파손하는 등 언론인이라고는 믿기 힘든 충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언론노조는 이미 이사들이 근무하는 회사와 학교, 종교시설까지 찾아가 퇴진 시위를 벌이는 등 비상식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정신적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대변변인 "여당의 '공영방송장악'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언론노조 KBS본부의 총파업은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을 연상시킨다"며 "공영방송은 국민을 위한 방송이지 노조를 위한 방송이 아니다. 불법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방송을 국민에게 돌려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당 “폭력시위로 번진 KBS 파업 즉각 중단하라”
    • 입력 2017.09.22 (14:52)
    • 수정 2017.09.22 (14:54)
    인터넷 뉴스
한국당 “폭력시위로 번진 KBS 파업 즉각 중단하라”
자유한국당은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의 파업이 폭력시위로까지 변질되고 있다며 "KBS의 불법 파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22일(오늘) 논평을 통해 "지난 20일 KBS에서 노조는 사람을 다치게 하고 기물을 파손하는 등 물리적 폭력을 행사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20일 언론노조 KBS본부는 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KBS를 방문한 강규형 이사를 막고 고함을 쳤으며, 이를 막던 보안업체 직원을 폭행하고, 현장을 촬영하던 핸드폰을 강제로 빼앗기도 하였다. 또한 회사 기물을 파손하는 등 언론인이라고는 믿기 힘든 충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언론노조는 이미 이사들이 근무하는 회사와 학교, 종교시설까지 찾아가 퇴진 시위를 벌이는 등 비상식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정신적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대변변인 "여당의 '공영방송장악'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언론노조 KBS본부의 총파업은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을 연상시킨다"며 "공영방송은 국민을 위한 방송이지 노조를 위한 방송이 아니다. 불법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방송을 국민에게 돌려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