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日 열도 강타 …피해 속출·개표도 차질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물관리일원화특위 구성 완료…다음 주부터 본격 논의
입력 2017.09.22 (14:58) | 수정 2017.09.22 (15:00) 인터넷 뉴스
여야, 물관리일원화특위 구성 완료…다음 주부터 본격 논의
여야가 8인의 물관리일원화특별위원회 위원 인선을 마무리하고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 19일 회동에서 환경노동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중심으로 한 특위를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은 민홍철·서형수 의원, 자유한국당은 이우현·임이자 의원, 국민의당은 주승용·이상돈 의원, 바른정당은 이학재·하태경 의원을 각각 위원으로 선임했다.

특위는 다음 주 안에 상견례를 겸한 회동을 하고 앞으로 활동계획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물관리 일원화 방안을 놓고는 여전히 여야의 견해차가 커 합의점 도출까지 험로가 예상된다.

민주당은 그동안 환경부가 수질을 담당하고 국토부는 수량 조절과 개발을 맡는 식으로 업무가 이원화돼 있어 양 부처가 자주 대립각을 세울 수밖에 없었던 현실을 감안해 환경부로 업무를 일원화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특히 국토부가 아닌 환경부로 통합함으로써 '친환경'을 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는 의지도 피력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물관리 일원화 필요성에 원칙적 공감을 표하면서, 물관리의 기본 방향을 정한 '물 기본법' 제정안도 함께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환경부로 물관리 업무를 모두 이관시키려는 배경에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문제 삼겠다는 의도가 깔렸다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 여야, 물관리일원화특위 구성 완료…다음 주부터 본격 논의
    • 입력 2017.09.22 (14:58)
    • 수정 2017.09.22 (15:00)
    인터넷 뉴스
여야, 물관리일원화특위 구성 완료…다음 주부터 본격 논의
여야가 8인의 물관리일원화특별위원회 위원 인선을 마무리하고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 19일 회동에서 환경노동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중심으로 한 특위를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은 민홍철·서형수 의원, 자유한국당은 이우현·임이자 의원, 국민의당은 주승용·이상돈 의원, 바른정당은 이학재·하태경 의원을 각각 위원으로 선임했다.

특위는 다음 주 안에 상견례를 겸한 회동을 하고 앞으로 활동계획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물관리 일원화 방안을 놓고는 여전히 여야의 견해차가 커 합의점 도출까지 험로가 예상된다.

민주당은 그동안 환경부가 수질을 담당하고 국토부는 수량 조절과 개발을 맡는 식으로 업무가 이원화돼 있어 양 부처가 자주 대립각을 세울 수밖에 없었던 현실을 감안해 환경부로 업무를 일원화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특히 국토부가 아닌 환경부로 통합함으로써 '친환경'을 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는 의지도 피력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물관리 일원화 필요성에 원칙적 공감을 표하면서, 물관리의 기본 방향을 정한 '물 기본법' 제정안도 함께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환경부로 물관리 업무를 모두 이관시키려는 배경에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문제 삼겠다는 의도가 깔렸다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