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100m 높이 ‘공기청정탑’ 위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100m 높이 ‘공기청정탑’까지 등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앵커]우리가 이렇게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만큼, 그러면 중국의 경우는 어떨지 궁금한...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카자흐스탄 고려인 정주 80주년…기념행사 ‘풍성’
입력 2017.09.22 (15:36) | 수정 2017.09.22 (15:39) 인터넷 뉴스
카자흐스탄 고려인 정주 80주년…기념행사 ‘풍성’
중앙아시아의 핵심국가 카자흐스탄에서 고려인 정주 8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잇따라 열렸다.

카자흐스탄 고려인들은 21일 알마티시의 공화국 궁전에서 김로만 카자흐 고려인 협회장과 하원의원, 현지 문화계 인사 등 약 7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주 기념 행사를 열었다.

기념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영상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메시지에서 "고려인 동포들이 카자흐 대지에 80년 동안 뿌리를 내려 카자흐와 한국 간 경제, 문화 및 우호 증진을 위해 애썼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카자흐 4대 주스(혈통)가 고려인이라고 불릴 만큼 현지에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며 "한국 국민의 마음을 담아 축하와 그리움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나자르바예프 카자흐 대통령도 축사에서 고려인들이 경제, 문화, 기술 및 비즈니스에 한국과 카자흐의 교류를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알마티시 '우정회관'에서는 한인 인명부 출판 기념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전승민 알마티 총영사와 각계 한인단체 대표, 각국의 문화센터 대표들이 참석했다.

고려인이 카자흐에 강제 이주하던 1937년 당시 스탈린 정권은 극동에 사는 한국인들을 일본의 잠재적 협력자로 보고 탄압했다. 스탈린은 같은 해 8월 21일 극동 국경에서 한국인을 카자흐와 우즈베키스탄으로 퇴거하기 위한 비밀 법령을 만들고 극동지역 한인들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시켰다.

당시 중앙아 지역으로 강제로 이주당한 한인들은 17만 2천명에 달했다.

고려인들은 허허벌판인 우쉬토베 등지에 버려진 뒤 토굴을 파는 등 고초를 겪엇지만 이듬해부터 콜호스(집단농장)에서 기록적인 생산실적을 올리는 근면한 모습을 보여줬다.

1938년부터 1991년까지 소련 사회주의 노동영웅 2만2천 명의 명단에 한국인 206명이 오른 것은 이같은 평가를 뒷받침한다.

카자흐스탄에는 현재 약 10만7천 명의 고려인이 거주하고 있다.
  • 카자흐스탄 고려인 정주 80주년…기념행사 ‘풍성’
    • 입력 2017.09.22 (15:36)
    • 수정 2017.09.22 (15:39)
    인터넷 뉴스
카자흐스탄 고려인 정주 80주년…기념행사 ‘풍성’
중앙아시아의 핵심국가 카자흐스탄에서 고려인 정주 8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잇따라 열렸다.

카자흐스탄 고려인들은 21일 알마티시의 공화국 궁전에서 김로만 카자흐 고려인 협회장과 하원의원, 현지 문화계 인사 등 약 7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주 기념 행사를 열었다.

기념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영상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메시지에서 "고려인 동포들이 카자흐 대지에 80년 동안 뿌리를 내려 카자흐와 한국 간 경제, 문화 및 우호 증진을 위해 애썼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카자흐 4대 주스(혈통)가 고려인이라고 불릴 만큼 현지에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며 "한국 국민의 마음을 담아 축하와 그리움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나자르바예프 카자흐 대통령도 축사에서 고려인들이 경제, 문화, 기술 및 비즈니스에 한국과 카자흐의 교류를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알마티시 '우정회관'에서는 한인 인명부 출판 기념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전승민 알마티 총영사와 각계 한인단체 대표, 각국의 문화센터 대표들이 참석했다.

고려인이 카자흐에 강제 이주하던 1937년 당시 스탈린 정권은 극동에 사는 한국인들을 일본의 잠재적 협력자로 보고 탄압했다. 스탈린은 같은 해 8월 21일 극동 국경에서 한국인을 카자흐와 우즈베키스탄으로 퇴거하기 위한 비밀 법령을 만들고 극동지역 한인들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시켰다.

당시 중앙아 지역으로 강제로 이주당한 한인들은 17만 2천명에 달했다.

고려인들은 허허벌판인 우쉬토베 등지에 버려진 뒤 토굴을 파는 등 고초를 겪엇지만 이듬해부터 콜호스(집단농장)에서 기록적인 생산실적을 올리는 근면한 모습을 보여줬다.

1938년부터 1991년까지 소련 사회주의 노동영웅 2만2천 명의 명단에 한국인 206명이 오른 것은 이같은 평가를 뒷받침한다.

카자흐스탄에는 현재 약 10만7천 명의 고려인이 거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