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한국 기자, 中 경호원들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영상] 中 경호원들, 한국 기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동행 취재하는 청와대 출입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삼국시대 산성인 서울 아차산성(사적 제234호)에서 6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사회부처 장관들 “청소년 폭력, 처벌·교화 병행할 문제”
입력 2017.09.22 (16:56) | 수정 2017.09.22 (16:59) 인터넷 뉴스
사회부처 장관들 “청소년 폭력, 처벌·교화 병행할 문제”
사회부처 장·차관들이 청소년 폭력에 대한 처벌과 교정·교화 강화는 함께 진행해야 하는 문제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최근 청소년 폭력 문제로 불거진 소년법 개정 논의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부총리를 비롯해 고용노동·여성가족부 장관, 방송통신위원회·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기획재정·법무·문화체육관광·보건복지·환경부 차관, 경찰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잇따른 청소년 강력범죄로 소년법 개정·폐지 요구가 커진 것과 관련해 "청소년 폭력과 범죄를 줄이려면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과, 교화·교정이 우선이라는 주장이 양립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소년법 개정은 청소년 처벌의 주된 기준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현안"이라며 "주요 쟁점에 대해 (관계부처) 장·차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개정 추진 과정에 적극 반영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금로 법무부 차관은 "소년범에 대한 엄정한 대처와 소년범 선도·교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문가와 국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소년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청소년 폭력사건의 수위가 점차 높아짐에 따라 예방·수사·처벌·사후관리 등을 포괄하는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하고 기존 정책 분석을 바탕으로 새로 추진하거나 보완할 과제를 정해 올해 안에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소년법 개정은 정기국회 논의 과정에서 적극 대응하고, 범정부 종합대책은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마련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사회부처 장관들 “청소년 폭력, 처벌·교화 병행할 문제”
    • 입력 2017.09.22 (16:56)
    • 수정 2017.09.22 (16:59)
    인터넷 뉴스
사회부처 장관들 “청소년 폭력, 처벌·교화 병행할 문제”
사회부처 장·차관들이 청소년 폭력에 대한 처벌과 교정·교화 강화는 함께 진행해야 하는 문제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최근 청소년 폭력 문제로 불거진 소년법 개정 논의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부총리를 비롯해 고용노동·여성가족부 장관, 방송통신위원회·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기획재정·법무·문화체육관광·보건복지·환경부 차관, 경찰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잇따른 청소년 강력범죄로 소년법 개정·폐지 요구가 커진 것과 관련해 "청소년 폭력과 범죄를 줄이려면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과, 교화·교정이 우선이라는 주장이 양립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소년법 개정은 청소년 처벌의 주된 기준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현안"이라며 "주요 쟁점에 대해 (관계부처) 장·차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개정 추진 과정에 적극 반영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금로 법무부 차관은 "소년범에 대한 엄정한 대처와 소년범 선도·교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문가와 국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소년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청소년 폭력사건의 수위가 점차 높아짐에 따라 예방·수사·처벌·사후관리 등을 포괄하는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하고 기존 정책 분석을 바탕으로 새로 추진하거나 보완할 과제를 정해 올해 안에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소년법 개정은 정기국회 논의 과정에서 적극 대응하고, 범정부 종합대책은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마련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