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총선 앞둔 메르켈 총리에 협박 편지
입력 2017.09.22 (18:04) | 수정 2017.09.22 (18:12) 인터넷 뉴스
총선 앞둔 메르켈 총리에 협박 편지
오는 24일 치러질 독일 총선을 사흘 앞두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유력 정치인 앞으로 백색 가루와 면도날이 담긴 편지가 도착해 독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DPA 등 외신들이 현지시간 21일 보도했다.

독일 베를린 경찰은 성명을 통해 최근 메르켈 총리와 호르스테 제호퍼 바이에른주 총리, 카테린 괴링 녹색당 의원 등 독일의 유력 정치인 6명에게 백색 가루와 면도날, 그리고 아랍어로 쓰여진 협박성 편지가 배달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 편지에는 백색 가루가 치명적이라는 경고문이 담겨 있었지만, 조사 결과 인체에는 무해한 소다 가루로 밝혀졌다.

독일 내무부는 "지금까지 당국이 조사한 결과, 편지를 받은 정치인들 중 위험에 빠진 사람은 없다"고 DPA에 밝혔다.

메르켈 총리에게 보내진 협박 편지는 메르켈 총리의 남편 요하킴 사우어 명의로 메르켈 부부의 자택으로 배달됐다.

  • 총선 앞둔 메르켈 총리에 협박 편지
    • 입력 2017.09.22 (18:04)
    • 수정 2017.09.22 (18:12)
    인터넷 뉴스
총선 앞둔 메르켈 총리에 협박 편지
오는 24일 치러질 독일 총선을 사흘 앞두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유력 정치인 앞으로 백색 가루와 면도날이 담긴 편지가 도착해 독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DPA 등 외신들이 현지시간 21일 보도했다.

독일 베를린 경찰은 성명을 통해 최근 메르켈 총리와 호르스테 제호퍼 바이에른주 총리, 카테린 괴링 녹색당 의원 등 독일의 유력 정치인 6명에게 백색 가루와 면도날, 그리고 아랍어로 쓰여진 협박성 편지가 배달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이 편지에는 백색 가루가 치명적이라는 경고문이 담겨 있었지만, 조사 결과 인체에는 무해한 소다 가루로 밝혀졌다.

독일 내무부는 "지금까지 당국이 조사한 결과, 편지를 받은 정치인들 중 위험에 빠진 사람은 없다"고 DPA에 밝혔다.

메르켈 총리에게 보내진 협박 편지는 메르켈 총리의 남편 요하킴 사우어 명의로 메르켈 부부의 자택으로 배달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