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도훈 신임 6자수석 “마음 급해…北비핵화 방안 만드는데 노력” ISSUE
입력 2017.09.22 (18:07) | 수정 2017.09.22 (18:12) 인터넷 뉴스
이도훈 신임 6자수석 “마음 급해…北비핵화 방안 만드는데 노력”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2일 "미·중·일·러와 얼른 접촉해 정말 심도 있고 가슴을 터놓는 브레인스토밍 같은 대화를 가져서 북한 비핵화에 다가갈 수 있는 안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북핵단장 등을 맡을 때부터 (상대국과) 상호간 긴 이야기는 나눴는데 나중에 손에 잡히는 무언가는 만들지 못했다는 자성이 있다. 이번 임기에는 뭔가 손에 잡히는 것을 만들어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북한이 핵개발 완성 단계에 진입했다고 주장하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 번 더 도발하겠다고 위협하는 상황에 마음이 좀 급하다"며 "빨리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업무 관계를 형성하고 언제라도 연락하고 협의할 수 있는 그런 것(관계)을 만들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본부장으로 처음 출근해 아직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인사는 못 했다는 이 본부장은 "미 국무부도 그렇고 아는 분들이 있다. 네트워크를 동원해 이견이 있으면 최대한 좁히고 공감이 있으면 넓힐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최근 몇몇 6자회담 수석대표나 한반도본부장이 한 번도 (회담에) 참석도 못 하는 그런 불쌍한 처지에 있었다"며 "저도 북핵단장을 했지만 6자회담 근처에도 못 가봤다. 이번만큼은 여섯 나라가 앉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미국의 새 대북제재 행정명령 발표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가 나온 것은 북한을 비핵화 대화에 끌어들이는 데 도움된다 생각한다"며 "우리도 안보리 제재를 우선적으로 추진하면서도 보완할 방법이 없을까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많은 국민이 지지하는 정책이다. 국민의 동의와 지지가 없는 정책은 참 무의미하겠다 생각했다"며 소통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도훈 신임 6자수석 “마음 급해…北비핵화 방안 만드는데 노력”
    • 입력 2017.09.22 (18:07)
    • 수정 2017.09.22 (18:12)
    인터넷 뉴스
이도훈 신임 6자수석 “마음 급해…北비핵화 방안 만드는데 노력”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2일 "미·중·일·러와 얼른 접촉해 정말 심도 있고 가슴을 터놓는 브레인스토밍 같은 대화를 가져서 북한 비핵화에 다가갈 수 있는 안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북핵단장 등을 맡을 때부터 (상대국과) 상호간 긴 이야기는 나눴는데 나중에 손에 잡히는 무언가는 만들지 못했다는 자성이 있다. 이번 임기에는 뭔가 손에 잡히는 것을 만들어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북한이 핵개발 완성 단계에 진입했다고 주장하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 번 더 도발하겠다고 위협하는 상황에 마음이 좀 급하다"며 "빨리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업무 관계를 형성하고 언제라도 연락하고 협의할 수 있는 그런 것(관계)을 만들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본부장으로 처음 출근해 아직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인사는 못 했다는 이 본부장은 "미 국무부도 그렇고 아는 분들이 있다. 네트워크를 동원해 이견이 있으면 최대한 좁히고 공감이 있으면 넓힐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최근 몇몇 6자회담 수석대표나 한반도본부장이 한 번도 (회담에) 참석도 못 하는 그런 불쌍한 처지에 있었다"며 "저도 북핵단장을 했지만 6자회담 근처에도 못 가봤다. 이번만큼은 여섯 나라가 앉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미국의 새 대북제재 행정명령 발표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가 나온 것은 북한을 비핵화 대화에 끌어들이는 데 도움된다 생각한다"며 "우리도 안보리 제재를 우선적으로 추진하면서도 보완할 방법이 없을까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많은 국민이 지지하는 정책이다. 국민의 동의와 지지가 없는 정책은 참 무의미하겠다 생각했다"며 소통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