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통역사’ 헤일리 美유엔대사…차기 국무장관 예약?
입력 2017.09.22 (18:21) | 수정 2017.09.22 (18:40) 인터넷 뉴스
‘트럼프 통역사’ 헤일리 美유엔대사…차기 국무장관 예약?
최근 북핵위기 속에서 존재감이 커진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차기 미국 국무장관과 대선주자로까지 이름이 오르내리며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커지는 헤일리 대사의 영향력을 재확인시킨 계기였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헤일리 대사는 최근 미국 주도로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추진을 이끌었다. 이를 위해 중국·러시아와의 까다로운 외교가 필요했고, 헤일리 대사는 주요 동맹국의 지지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데뷔무대인 이번 유엔총회에서 엄밀히 말하면 헤일리 대사보다 행정부 서열이 높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같은 관료들만큼이나 헤일리 대사를 자주 동반하고 다녔다.

워싱턴포스트는 헤일리 대사가 유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통역사' 역할을 한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폭탄' 수준에 가까운 거친 언사를 늘어놓고 나면, 각종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대통령 발언의 의미를 풀어 설명하는 역할을 도맡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헤일리 대사가 주목받자 워싱턴 정가에서는 그가 상대적으로 조용한 틸러슨 장관을 대체할 차기 국무장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무장관직에 관심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관심 없다"며 틸러슨 장관이 물러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공화당 내에서는 헤일리 대사를 미래 대선 후보로 보는 시각도 폭넓게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인도계 이민가정 출신으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를 지낸 정치인인 헤일리 대사는 외교 경험이 거의 없는 채로 유엔대사를 맡았으나 외국 관리들, 기자들과의 관계 구축에 공을 들였다.

반면 석유회사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0) 출신 미국 외교 수장인 틸러슨 장관은 부처 예산 삭감 등에 집중하고 언론을 기피하면서 국무부 내부에 고립됐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남수단과 콩고에 평화 사절로 틸러슨 장관이 아닌 헤일리 대사를 보내기로 한 점도 언급하며 헤일리 대사가 틸러슨 장관을 앞지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 ‘트럼프 통역사’ 헤일리 美유엔대사…차기 국무장관 예약?
    • 입력 2017.09.22 (18:21)
    • 수정 2017.09.22 (18:40)
    인터넷 뉴스
‘트럼프 통역사’ 헤일리 美유엔대사…차기 국무장관 예약?
최근 북핵위기 속에서 존재감이 커진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차기 미국 국무장관과 대선주자로까지 이름이 오르내리며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커지는 헤일리 대사의 영향력을 재확인시킨 계기였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헤일리 대사는 최근 미국 주도로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추진을 이끌었다. 이를 위해 중국·러시아와의 까다로운 외교가 필요했고, 헤일리 대사는 주요 동맹국의 지지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데뷔무대인 이번 유엔총회에서 엄밀히 말하면 헤일리 대사보다 행정부 서열이 높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같은 관료들만큼이나 헤일리 대사를 자주 동반하고 다녔다.

워싱턴포스트는 헤일리 대사가 유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통역사' 역할을 한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폭탄' 수준에 가까운 거친 언사를 늘어놓고 나면, 각종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대통령 발언의 의미를 풀어 설명하는 역할을 도맡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헤일리 대사가 주목받자 워싱턴 정가에서는 그가 상대적으로 조용한 틸러슨 장관을 대체할 차기 국무장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무장관직에 관심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관심 없다"며 틸러슨 장관이 물러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공화당 내에서는 헤일리 대사를 미래 대선 후보로 보는 시각도 폭넓게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인도계 이민가정 출신으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를 지낸 정치인인 헤일리 대사는 외교 경험이 거의 없는 채로 유엔대사를 맡았으나 외국 관리들, 기자들과의 관계 구축에 공을 들였다.

반면 석유회사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0) 출신 미국 외교 수장인 틸러슨 장관은 부처 예산 삭감 등에 집중하고 언론을 기피하면서 국무부 내부에 고립됐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남수단과 콩고에 평화 사절로 틸러슨 장관이 아닌 헤일리 대사를 보내기로 한 점도 언급하며 헤일리 대사가 틸러슨 장관을 앞지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