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北, ‘말폭탄’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서야”
입력 2017.09.22 (18:38) 수정 2017.09.22 (18:59) 인터넷 뉴스
與 “北, ‘말폭탄’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서야”
더불어민주당은 22일(오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파괴' 유엔 총회 발언에 반발해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 고려'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북한은 국제 사회를 향한 '말 폭탄'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북한은 말 폭탄으로 고립 심화의 길을 자초하지 말고, 이제라도 대화의 길로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무력도발에 이은 국제 사회를 향한 최강수위의 엄포는 북한에 절대 도움되지 않는다"며 "북한은 한반도 위기를 가중시키는 모든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의 길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與 “北, ‘말폭탄’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서야”
    • 입력 2017.09.22 (18:38)
    • 수정 2017.09.22 (18:59)
    인터넷 뉴스
與 “北, ‘말폭탄’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서야”
더불어민주당은 22일(오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파괴' 유엔 총회 발언에 반발해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 고려'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북한은 국제 사회를 향한 '말 폭탄'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북한은 말 폭탄으로 고립 심화의 길을 자초하지 말고, 이제라도 대화의 길로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무력도발에 이은 국제 사회를 향한 최강수위의 엄포는 북한에 절대 도움되지 않는다"며 "북한은 한반도 위기를 가중시키는 모든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의 길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