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해외 입양 핑계 스리랑카 아기 수천명 팔아
입력 2017.09.22 (20:33) 수정 2017.09.22 (21:01)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현장] 해외 입양 핑계 스리랑카 아기 수천명 팔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리랑카에서 지난 1980년대, 입양을 이유로 수천 명의 아기를 해외로 판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일부 아기들은 이른바 '아기 공장'으로 불리는 곳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나눠봅니다.

<질문>
김종수 특파원, 스리랑카에서 아기들을 불법으로 해외 입양을 보냈다는 건데, 어떻게 밝혀지게 된 겁니까?

<답변>
네. 이번 사건은 네덜란드의 다큐멘터리 제작사인 젬블라가 취재해 방송하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는데요.

스리랑카 정부도 이 방송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스리랑카에서 태어난 이 여성은 갓난아이 때 네덜란드로 입양됐습니다.

친부모를 찾기 위해 수천 킬로미터를 날아 스리랑카에 왔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습니다.

<녹취> 시로나 야콥(네덜란드로 입양) : "(혹시 아빠 찾았어요?) 아직 못 찾았어요. 그 이름을 가진 남성은 라트나푸라에 없었어요."

그녀는 자신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여러 사람들을 만났지만, 모두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녀가 친부모를 찾기 어려운 이유는 단 한가집니다.

입양 당시 작성됐던 출생증명서 속 이름과 생년월일, 부모의 인적 사항 등이 모두 가짜였기 때문입니다.

<녹취> "(출생증명서에) 왜 부모님의 주소가 없는 거죠? (당신을 숨겨야 했으니까요.) 서류 안 내용은 다 거짓이에요. 모든 게 거짓이에요."

BBC에 따르면 영국, 독일 등 유럽으로 팔려나간 아기들은 최대 만 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네덜란드에만 4천 명의 스리랑카 출신의 아기들이 입양됐는데, 입양 관련 서류들은 대부분 허위로 작성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질문>
1980년대면 가난한 형편 탓에 어쩔 수 없이 자녀들을 해외로 입양 보내는 일이 있지 않았습니까?

<답변>
네. 물론 경제적인 이유로 아이를 입양 보낸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해외 입양을 주선하는 중개인들이 몰래 남의 아이를 빼돌리거나 여성들을 강제로 임신시킨 뒤 낳은 아이를 해외로 판 사실이 이번에 드러난 겁니다.

일부 병원 관계자들이 아기 밀매 조직과 협력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현지인 : "당시에 어떤 병원에는 (불법) 해외 입양에 관여하는 조직이 따로 있었어요. 그들은 산모와 아기를 어디론가 데려갔어요."

산모에게 아이가 죽었다고 거짓말을 한 뒤, 아이를 몰래 빼돌려 돈을 받고 팔았다는 충격적인 증언도 나왔습니다.

입양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한 겁니다.

<녹취> 현지인 : "(입양을 주선했던) 중개인들이 건당 125달러(한화 15만원)를 받았어요. 당시에는 엄청 큰 금액이었죠."

한 여성은 병원 관계자로부터 돈을 받고 아기의 친엄마인 것처럼 연기를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나는 4일 동안 아기와 함께 있었어요. 그 다음날, 그들은 제게 2천 루피(한화 3만5천원)를 줬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여성들을 강제로 임신시킨 뒤 아이를 낳게 하는 이른바 '아기 공장'의 실체도 이번에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스리랑카에서는 지난 1987년 '아기 공장' 한 곳이 적발됐는데요.

당시 보도에 따르면 여성들은 3미터 높이의 담장으로 둘러싸인 교도소 같은 곳에 갇혀 아기를 낳아야 했습니다.

<질문>
스리랑카 정부가 해당 방송 내용에 대해 사실이라고 시인하지 않았습니까?

그렇다면 정부에서 이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겁니까?

<답변>
그건 아닙니다.

세나라트네 스리랑카 보건장관은 불법으로 아기가 해외로 보내진 것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며 부인했습니다.

<녹취> 세나라트네(스리랑카 보건장관) : "우리 정부는 그 사안에 대해 모르는 일입니다. 그러나 이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그는 이어, "입양아들이 친부모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특별기구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속하게도 이미 3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고, 거짓으로 작성된 출생증명서로 친부모를 찾기란 녹록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뉴델리였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해외 입양 핑계 스리랑카 아기 수천명 팔아
    • 입력 2017.09.22 (20:33)
    • 수정 2017.09.22 (21:01)
    글로벌24
[글로벌24 현장] 해외 입양 핑계 스리랑카 아기 수천명 팔아
<앵커 멘트>

스리랑카에서 지난 1980년대, 입양을 이유로 수천 명의 아기를 해외로 판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일부 아기들은 이른바 '아기 공장'으로 불리는 곳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나눠봅니다.

<질문>
김종수 특파원, 스리랑카에서 아기들을 불법으로 해외 입양을 보냈다는 건데, 어떻게 밝혀지게 된 겁니까?

<답변>
네. 이번 사건은 네덜란드의 다큐멘터리 제작사인 젬블라가 취재해 방송하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는데요.

스리랑카 정부도 이 방송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스리랑카에서 태어난 이 여성은 갓난아이 때 네덜란드로 입양됐습니다.

친부모를 찾기 위해 수천 킬로미터를 날아 스리랑카에 왔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습니다.

<녹취> 시로나 야콥(네덜란드로 입양) : "(혹시 아빠 찾았어요?) 아직 못 찾았어요. 그 이름을 가진 남성은 라트나푸라에 없었어요."

그녀는 자신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여러 사람들을 만났지만, 모두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녀가 친부모를 찾기 어려운 이유는 단 한가집니다.

입양 당시 작성됐던 출생증명서 속 이름과 생년월일, 부모의 인적 사항 등이 모두 가짜였기 때문입니다.

<녹취> "(출생증명서에) 왜 부모님의 주소가 없는 거죠? (당신을 숨겨야 했으니까요.) 서류 안 내용은 다 거짓이에요. 모든 게 거짓이에요."

BBC에 따르면 영국, 독일 등 유럽으로 팔려나간 아기들은 최대 만 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네덜란드에만 4천 명의 스리랑카 출신의 아기들이 입양됐는데, 입양 관련 서류들은 대부분 허위로 작성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질문>
1980년대면 가난한 형편 탓에 어쩔 수 없이 자녀들을 해외로 입양 보내는 일이 있지 않았습니까?

<답변>
네. 물론 경제적인 이유로 아이를 입양 보낸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해외 입양을 주선하는 중개인들이 몰래 남의 아이를 빼돌리거나 여성들을 강제로 임신시킨 뒤 낳은 아이를 해외로 판 사실이 이번에 드러난 겁니다.

일부 병원 관계자들이 아기 밀매 조직과 협력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현지인 : "당시에 어떤 병원에는 (불법) 해외 입양에 관여하는 조직이 따로 있었어요. 그들은 산모와 아기를 어디론가 데려갔어요."

산모에게 아이가 죽었다고 거짓말을 한 뒤, 아이를 몰래 빼돌려 돈을 받고 팔았다는 충격적인 증언도 나왔습니다.

입양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한 겁니다.

<녹취> 현지인 : "(입양을 주선했던) 중개인들이 건당 125달러(한화 15만원)를 받았어요. 당시에는 엄청 큰 금액이었죠."

한 여성은 병원 관계자로부터 돈을 받고 아기의 친엄마인 것처럼 연기를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나는 4일 동안 아기와 함께 있었어요. 그 다음날, 그들은 제게 2천 루피(한화 3만5천원)를 줬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여성들을 강제로 임신시킨 뒤 아이를 낳게 하는 이른바 '아기 공장'의 실체도 이번에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스리랑카에서는 지난 1987년 '아기 공장' 한 곳이 적발됐는데요.

당시 보도에 따르면 여성들은 3미터 높이의 담장으로 둘러싸인 교도소 같은 곳에 갇혀 아기를 낳아야 했습니다.

<질문>
스리랑카 정부가 해당 방송 내용에 대해 사실이라고 시인하지 않았습니까?

그렇다면 정부에서 이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겁니까?

<답변>
그건 아닙니다.

세나라트네 스리랑카 보건장관은 불법으로 아기가 해외로 보내진 것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며 부인했습니다.

<녹취> 세나라트네(스리랑카 보건장관) : "우리 정부는 그 사안에 대해 모르는 일입니다. 그러나 이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그는 이어, "입양아들이 친부모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특별기구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야속하게도 이미 3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고, 거짓으로 작성된 출생증명서로 친부모를 찾기란 녹록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뉴델리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