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태풍 덮친 필리핀 30여명 사망…보라카이 韓관광객 400명 발묶여
韓 관광객 400명 발 묶인 보라카이…‘발리 악몽’ 되풀이 되나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강타한 필리핀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30명 넘게 숨지는 등 인명피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강경화, ‘수소탄’발언에 “긴장격화하는 위협적 언사…매우 유감” ISSUE
입력 2017.09.23 (05:56) | 수정 2017.09.23 (06:58) 인터넷 뉴스
강경화, ‘수소탄’발언에 “긴장격화하는 위협적 언사…매우 유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전날 '태평양 수소탄 시험' 발언에 대해 "또다시 긴장을 격화시키는 위협적인 언사"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강경화 장관은 이날 오후 유엔주재 대표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 포기를 강력하게 촉구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비핵화만이 북한의 유일한 선택지이라는 현실을 강조했다"면서 "그런데도 지속해서 도발성 발언을 내놓은 것을 강력하게 비판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참석(18~21일)에 대해 "북핵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국제사회에 강력하게 전달하는 성과를 거뒀고, 우리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120여 개국의 정상급 인사가 참석하는 최대 규모 다자 무대를 통해 우리 외교를 다변화하는 기회가 됐다"면서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신정부의 국정철학을 알리고 2018평창동계올림픽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오는 24일 뉴욕 일정을 마치고 25~26일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미 행정부와 의회, 학회 인사들을 두루 만나 대북 공조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하고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주문할 계획"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방한 일정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번 유엔총회기간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강 장관이 '한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고 한반도에 전술핵을 다시는 배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성실히 준수하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외교당국 관계자는 "강 장관은 회담에서 전술핵과 관련해 어떤 약속도 한 바 없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이 확고하다는 차원에서 정부 입장을 설명한 것을 잘못 해석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 강경화, ‘수소탄’발언에 “긴장격화하는 위협적 언사…매우 유감”
    • 입력 2017.09.23 (05:56)
    • 수정 2017.09.23 (06:58)
    인터넷 뉴스
강경화, ‘수소탄’발언에 “긴장격화하는 위협적 언사…매우 유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전날 '태평양 수소탄 시험' 발언에 대해 "또다시 긴장을 격화시키는 위협적인 언사"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강경화 장관은 이날 오후 유엔주재 대표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 포기를 강력하게 촉구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비핵화만이 북한의 유일한 선택지이라는 현실을 강조했다"면서 "그런데도 지속해서 도발성 발언을 내놓은 것을 강력하게 비판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참석(18~21일)에 대해 "북핵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국제사회에 강력하게 전달하는 성과를 거뒀고, 우리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120여 개국의 정상급 인사가 참석하는 최대 규모 다자 무대를 통해 우리 외교를 다변화하는 기회가 됐다"면서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신정부의 국정철학을 알리고 2018평창동계올림픽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오는 24일 뉴욕 일정을 마치고 25~26일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미 행정부와 의회, 학회 인사들을 두루 만나 대북 공조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하고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주문할 계획"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방한 일정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번 유엔총회기간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강 장관이 '한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고 한반도에 전술핵을 다시는 배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성실히 준수하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외교당국 관계자는 "강 장관은 회담에서 전술핵과 관련해 어떤 약속도 한 바 없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이 확고하다는 차원에서 정부 입장을 설명한 것을 잘못 해석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