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제유가 5월 이후 최고…WTI 0.2%↑
입력 2017.09.23 (06:01) | 수정 2017.09.23 (06:58) 인터넷 뉴스
국제유가 5월 이후 최고…WTI 0.2%↑
국제유가가 22일(현지시간)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0.2%(0.11달러) 오른 배럴당 50.66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배럴당 0.67% 오른 56.8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 감산 조치를 내년 1분기 이후에도 지속할지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가운데 미국의 원유 시추장비가 기존 744대에서 5대 줄었다는 소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안전자산인 금값은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온스당 0.21% 오른 1,297.50달러를 기록했다.
  • 국제유가 5월 이후 최고…WTI 0.2%↑
    • 입력 2017.09.23 (06:01)
    • 수정 2017.09.23 (06:58)
    인터넷 뉴스
국제유가 5월 이후 최고…WTI 0.2%↑
국제유가가 22일(현지시간)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0.2%(0.11달러) 오른 배럴당 50.66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배럴당 0.67% 오른 56.8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 감산 조치를 내년 1분기 이후에도 지속할지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가운데 미국의 원유 시추장비가 기존 744대에서 5대 줄었다는 소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안전자산인 금값은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온스당 0.21% 오른 1,297.50달러를 기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