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김정은 성명 호응 당·군 동시집회…“반미결전” ISSUE
입력 2017.09.23 (08:55) | 수정 2017.09.23 (09:02) 인터넷 뉴스
北 김정은 성명 호응 당·군 동시집회…“반미결전”
북한 노동당과 군부의 핵심간부들이 어제(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명의의 대미 성명에 호응하는 집회를 각각 열고 '반미결전'을 다짐했다고 북한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이 오늘(23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반미 대결전에 총궐기하여 최후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집회가 조선혁명의 최고 참모부인 당중앙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최룡해·김기남·최태복·리수용·김평해·리만건·오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다. 먼저 최룡해가 김정은 성명을 낭독한 뒤 리만건과 조연준, 리영식 노동당 부부장 등이 연설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연설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한 '북한 완전 파괴' 발언을 규탄하며 '미친 불량배', '불망나니 깡패', '늙다리' 등으로 맹비난했다.

방송은 "그들(연설자)은 세계의 면전에서 온 세상을 향해 내뱉은 전대미문의 악담질은 명백히 우리 공화국에 대한 가장 포악한 선전포고이며 천만 군민을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에로 촉발시키는 기폭제로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연설자들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성명하신 바와 같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주체 조선의 존엄과 명예를 걸고 늙다리 미치광이 망발에 대한 대가를 받아낼 것이며 수령의 부름 따라 천만 군민이 총궐기하여 악의 제국을 반드시 불로 다스려 반미 대결전의 종국적 승리를 안아올 것이라
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송은 또 "김정은 동지의 영도따라 반미 결사전에 총궐기하기 위한 인민무력성 군인 집회가 22일에 진행됐다"라며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를 비롯한 총정치국·총참모부·인민무력성 간부들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황병서가 김정은 성명을 낭독하고 나서 리명수가 연설했다. 리명수는 연설에서 "미제와의 최후 결전을 위해 세기를 두고 준비해온 우리식의 타격전은 일단 개시되면 가장 처절하고 몸서리치는 보복전으로 될 것이며 항복서에 도장을 찍을 놈도 없이 모조리 쓸어버릴 때까지, 미 제국주의를 이 행성에서 영영 없애버릴 때까지 중단없이 벌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전군의 장병들은 적들의 전쟁 도발 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며 원수들이 우리 공화국의 영토와 영해, 영공에 단 한 점의 불꽃이라도 튕기려 한다면 세상이 알지도, 듣지도 못한 우리 식의 무자비한 선제타격으로 놈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고 남조선을 깔고 앉아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빛나게 이룩하자"고 호소했다.

특히 "모든 작전과 전투를 철두철미 수령 사수전, 수령 보위전으로 일관시키고 우리의 최고 존엄을 해치려는 적들의 모략책동을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포착되는 즉시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라며 김정은 '결사 보위'를 다짐했다.
  • 北 김정은 성명 호응 당·군 동시집회…“반미결전”
    • 입력 2017.09.23 (08:55)
    • 수정 2017.09.23 (09:02)
    인터넷 뉴스
北 김정은 성명 호응 당·군 동시집회…“반미결전”
북한 노동당과 군부의 핵심간부들이 어제(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명의의 대미 성명에 호응하는 집회를 각각 열고 '반미결전'을 다짐했다고 북한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이 오늘(23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반미 대결전에 총궐기하여 최후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집회가 조선혁명의 최고 참모부인 당중앙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최룡해·김기남·최태복·리수용·김평해·리만건·오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다. 먼저 최룡해가 김정은 성명을 낭독한 뒤 리만건과 조연준, 리영식 노동당 부부장 등이 연설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연설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한 '북한 완전 파괴' 발언을 규탄하며 '미친 불량배', '불망나니 깡패', '늙다리' 등으로 맹비난했다.

방송은 "그들(연설자)은 세계의 면전에서 온 세상을 향해 내뱉은 전대미문의 악담질은 명백히 우리 공화국에 대한 가장 포악한 선전포고이며 천만 군민을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에로 촉발시키는 기폭제로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연설자들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성명하신 바와 같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주체 조선의 존엄과 명예를 걸고 늙다리 미치광이 망발에 대한 대가를 받아낼 것이며 수령의 부름 따라 천만 군민이 총궐기하여 악의 제국을 반드시 불로 다스려 반미 대결전의 종국적 승리를 안아올 것이라
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송은 또 "김정은 동지의 영도따라 반미 결사전에 총궐기하기 위한 인민무력성 군인 집회가 22일에 진행됐다"라며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를 비롯한 총정치국·총참모부·인민무력성 간부들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황병서가 김정은 성명을 낭독하고 나서 리명수가 연설했다. 리명수는 연설에서 "미제와의 최후 결전을 위해 세기를 두고 준비해온 우리식의 타격전은 일단 개시되면 가장 처절하고 몸서리치는 보복전으로 될 것이며 항복서에 도장을 찍을 놈도 없이 모조리 쓸어버릴 때까지, 미 제국주의를 이 행성에서 영영 없애버릴 때까지 중단없이 벌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전군의 장병들은 적들의 전쟁 도발 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며 원수들이 우리 공화국의 영토와 영해, 영공에 단 한 점의 불꽃이라도 튕기려 한다면 세상이 알지도, 듣지도 못한 우리 식의 무자비한 선제타격으로 놈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고 남조선을 깔고 앉아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빛나게 이룩하자"고 호소했다.

특히 "모든 작전과 전투를 철두철미 수령 사수전, 수령 보위전으로 일관시키고 우리의 최고 존엄을 해치려는 적들의 모략책동을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포착되는 즉시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라며 김정은 '결사 보위'를 다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