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정진석 ‘노 전 대통령 발언’ 맹공…법적 대응
입력 2017.09.23 (11:45) | 수정 2017.09.23 (15:16) 인터넷 뉴스
與, 정진석 ‘노 전 대통령 발언’ 맹공…법적 대응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3일(오늘)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해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힌데 대해 맹공을 퍼부으면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이셨으면 그에 따른 응분의 법적 책임을 지시면 된다"면서 "사과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시간에 법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준비 열심히 하시기 바란다"면서 "이번에는 그 어떤 타협도 없을 것임을 미리 알려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MB(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적 대선개입과 민간인 사찰 문제를 물타기 하고 싶은 것 같은데, 우리 국민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민병두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노 전 대통령을 모욕한다고 해서 사법처리가 임박했을지 모르는 MB를 구하지 못한다"면서 "정말 정치 지저분하게 한다. 국회의원 자격도 없다"고 일갈했다.

박범계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서 올린 글을 통해 "MB에 대한 수사 가능성이 커지면서 대응카드로 돌아가신 노 대통령을 다시 불러내는 것이다. 그래 봤자, 오래된 레코드를 트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희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뇌가 혓바닥에 달렸다나. 어떻게 아무런 생각도 없이 세 치 혀에서 그런 말이 막 쏟아지나"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용서할 수 없는 막말로 고인과 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면서 "적폐청산을 갈망하는 촛불민심에 정면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은 즉각 사실관계 및 법리검토를 통해 '사자(死者) 명예훼손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입에 담기조차 참담한 망언"이라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남긴 숱한 적폐로 인해 사정의 대상에 오르자, 정 의원은 이명박 정권의 잔당을 자처하며 노 전 대통령을 부관참시하는 패륜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 與, 정진석 ‘노 전 대통령 발언’ 맹공…법적 대응
    • 입력 2017.09.23 (11:45)
    • 수정 2017.09.23 (15:16)
    인터넷 뉴스
與, 정진석 ‘노 전 대통령 발언’ 맹공…법적 대응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3일(오늘)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해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힌데 대해 맹공을 퍼부으면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이셨으면 그에 따른 응분의 법적 책임을 지시면 된다"면서 "사과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시간에 법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준비 열심히 하시기 바란다"면서 "이번에는 그 어떤 타협도 없을 것임을 미리 알려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MB(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적 대선개입과 민간인 사찰 문제를 물타기 하고 싶은 것 같은데, 우리 국민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민병두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노 전 대통령을 모욕한다고 해서 사법처리가 임박했을지 모르는 MB를 구하지 못한다"면서 "정말 정치 지저분하게 한다. 국회의원 자격도 없다"고 일갈했다.

박범계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서 올린 글을 통해 "MB에 대한 수사 가능성이 커지면서 대응카드로 돌아가신 노 대통령을 다시 불러내는 것이다. 그래 봤자, 오래된 레코드를 트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희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뇌가 혓바닥에 달렸다나. 어떻게 아무런 생각도 없이 세 치 혀에서 그런 말이 막 쏟아지나"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용서할 수 없는 막말로 고인과 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면서 "적폐청산을 갈망하는 촛불민심에 정면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은 즉각 사실관계 및 법리검토를 통해 '사자(死者) 명예훼손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입에 담기조차 참담한 망언"이라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남긴 숱한 적폐로 인해 사정의 대상에 오르자, 정 의원은 이명박 정권의 잔당을 자처하며 노 전 대통령을 부관참시하는 패륜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