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뉴욕서 외교장관회담…北 도발 대응 논의
입력 2017.09.23 (11:48) 수정 2017.09.23 (20:31) 인터넷 뉴스
한일, 뉴욕서 외교장관회담…北 도발 대응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두 장관은 북한의 연이은 핵·미사일 발사 도발과 북한 김정은의 '성명'을 통한 고강도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제재·압박, 대화 등 북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양국 입장을 교환했을 가능성도 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지난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겸해 양자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 한일, 뉴욕서 외교장관회담…北 도발 대응 논의
    • 입력 2017.09.23 (11:48)
    • 수정 2017.09.23 (20:31)
    인터넷 뉴스
한일, 뉴욕서 외교장관회담…北 도발 대응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두 장관은 북한의 연이은 핵·미사일 발사 도발과 북한 김정은의 '성명'을 통한 고강도 위협으로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제재·압박, 대화 등 북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양국 입장을 교환했을 가능성도 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지난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겸해 양자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