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한국 기자, 中 경호원들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영상] 中 경호원들, 한국 기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동행 취재하는 청와대 출입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삼국시대 산성인 서울 아차산성(사적 제234호)에서 6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대북 농기계류 수출도 금지…전용 가능성 우려"
입력 2017.09.23 (16:07) | 수정 2017.09.23 (16:09) 인터넷 뉴스
중국이 지난해부터 북한에 대한 농기계류 수출을 전면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작년부터 북한에 농기계류를 수출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는 작년 대북제재에 본격적으로 동참한 중국이 전용 가능성을 우려, 수출제한 대상품목을 농기계류까지 확대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 산둥성의 주요 농기계 제조업체인 우젱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디젤 펌프와 파종기, 절수용 스프링클러, 콤바인, 트랙터, 농산물 수송 트럭 등 농기계류 일체를 북한에 공급했으나 지난해부터 모든 거래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정부로부터 북한에 나사 1개라도 팔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신문은 중국 과학원 산하 연구기관의 분석자료를 인용해 북한 농업이 올해 극심한 가뭄에도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과학원 국제곡물모니터링 시스템을 인용, 북한의 주요 곡창지대의 4∼6월 강수량이 2001년 이래 최저수준으로 떨어졌지만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 접경 지린성의 한 농업연구원은 북한이 당시 펌프, 급수관 등 기본적인 장비와 군인 등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가뭄에 대처해 피해를 줄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 "中, 대북 농기계류 수출도 금지…전용 가능성 우려"
    • 입력 2017.09.23 (16:07)
    • 수정 2017.09.23 (16:09)
    인터넷 뉴스
중국이 지난해부터 북한에 대한 농기계류 수출을 전면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작년부터 북한에 농기계류를 수출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는 작년 대북제재에 본격적으로 동참한 중국이 전용 가능성을 우려, 수출제한 대상품목을 농기계류까지 확대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 산둥성의 주요 농기계 제조업체인 우젱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디젤 펌프와 파종기, 절수용 스프링클러, 콤바인, 트랙터, 농산물 수송 트럭 등 농기계류 일체를 북한에 공급했으나 지난해부터 모든 거래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정부로부터 북한에 나사 1개라도 팔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신문은 중국 과학원 산하 연구기관의 분석자료를 인용해 북한 농업이 올해 극심한 가뭄에도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과학원 국제곡물모니터링 시스템을 인용, 북한의 주요 곡창지대의 4∼6월 강수량이 2001년 이래 최저수준으로 떨어졌지만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 접경 지린성의 한 농업연구원은 북한이 당시 펌프, 급수관 등 기본적인 장비와 군인 등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가뭄에 대처해 피해를 줄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