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북, 현재까진 자연지진으로 파악…분석 필요”
입력 2017.09.23 (20:01) | 수정 2017.09.23 (20:09) 인터넷 뉴스
靑 “북, 현재까진 자연지진으로 파악…분석 필요”
청와대는 23일(오늘) 북한 함경북도 길주근 부근에서 발생한 규모 3.4의 지진에 대해 "일단 자연지진으로 파악 중이지만 풍계리와 가까이 있어 좀 더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기상청 자료를 토대로 길주군 인근 지진을 자연지진으로 보고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1차 분석 결과 자연지진인 것으로 보여서 현재 NSC 회의 소집 등은 없다"며 "해당 지역에서 오늘 오후까지 핵실험 등의 징후가 포착된 것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분석 결과 인공지진으로 나올 경우에 대비해 비상 대기중"이라고 말했다.
  • 靑 “북, 현재까진 자연지진으로 파악…분석 필요”
    • 입력 2017.09.23 (20:01)
    • 수정 2017.09.23 (20:09)
    인터넷 뉴스
靑 “북, 현재까진 자연지진으로 파악…분석 필요”
청와대는 23일(오늘) 북한 함경북도 길주근 부근에서 발생한 규모 3.4의 지진에 대해 "일단 자연지진으로 파악 중이지만 풍계리와 가까이 있어 좀 더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기상청 자료를 토대로 길주군 인근 지진을 자연지진으로 보고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1차 분석 결과 자연지진인 것으로 보여서 현재 NSC 회의 소집 등은 없다"며 "해당 지역에서 오늘 오후까지 핵실험 등의 징후가 포착된 것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분석 결과 인공지진으로 나올 경우에 대비해 비상 대기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