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입력 2017.09.23 (21:11) 수정 2017.09.23 (22: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런 가운데 국내 정치권에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 싸움 끝에 목숨을 끊었다'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SNS 글로 여야가 또다시 격하게 맞붙었습니다.

정 의원은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민주당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맹비난하자, 한국당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하라고 맞받았습니다.

이 소식은, 곽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이 뇌물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최악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정부가 노 전 대통령에게 한 것"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에 반박해 "노 전 대통령 자살이 이명박 때문"이나며 올린 글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형언할 수 없는 최악의 막말이다,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였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또 검찰 수사를 앞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물타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효은(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막말' '망언'이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할 만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막말'에 책임질 각오하십시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무엇이 허위 사실인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박연차 씨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은 것이 허위사실입니까? 재수사에 즉각 나서야..."

논란의 확산되자 정진석 의원은 노 전 대통령 가족들에게 유감을 뜻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 입력 2017.09.23 (21:11)
    • 수정 2017.09.23 (22:04)
    뉴스 9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앵커 멘트>

이런 가운데 국내 정치권에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 싸움 끝에 목숨을 끊었다'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SNS 글로 여야가 또다시 격하게 맞붙었습니다.

정 의원은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민주당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맹비난하자, 한국당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하라고 맞받았습니다.

이 소식은, 곽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이 뇌물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최악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정부가 노 전 대통령에게 한 것"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에 반박해 "노 전 대통령 자살이 이명박 때문"이나며 올린 글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형언할 수 없는 최악의 막말이다,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였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또 검찰 수사를 앞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물타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효은(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막말' '망언'이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할 만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막말'에 책임질 각오하십시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무엇이 허위 사실인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박연차 씨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은 것이 허위사실입니까? 재수사에 즉각 나서야..."

논란의 확산되자 정진석 의원은 노 전 대통령 가족들에게 유감을 뜻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