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입력 2017.09.23 (21:11) | 수정 2017.09.23 (22: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런 가운데 국내 정치권에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 싸움 끝에 목숨을 끊었다'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SNS 글로 여야가 또다시 격하게 맞붙었습니다.

정 의원은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민주당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맹비난하자, 한국당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하라고 맞받았습니다.

이 소식은, 곽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이 뇌물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최악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정부가 노 전 대통령에게 한 것"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에 반박해 "노 전 대통령 자살이 이명박 때문"이나며 올린 글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형언할 수 없는 최악의 막말이다,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였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또 검찰 수사를 앞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물타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효은(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막말' '망언'이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할 만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막말'에 책임질 각오하십시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무엇이 허위 사실인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박연차 씨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은 것이 허위사실입니까? 재수사에 즉각 나서야..."

논란의 확산되자 정진석 의원은 노 전 대통령 가족들에게 유감을 뜻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 입력 2017.09.23 (21:11)
    • 수정 2017.09.23 (22:04)
    뉴스 9
‘정진석 발언’ 논란 확산…“법적 대응” vs “재수사”
<앵커 멘트>

이런 가운데 국내 정치권에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 싸움 끝에 목숨을 끊었다'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SNS 글로 여야가 또다시 격하게 맞붙었습니다.

정 의원은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민주당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맹비난하자, 한국당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하라고 맞받았습니다.

이 소식은, 곽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이 뇌물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최악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정부가 노 전 대통령에게 한 것"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에 반박해 "노 전 대통령 자살이 이명박 때문"이나며 올린 글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형언할 수 없는 최악의 막말이다,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였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또 검찰 수사를 앞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물타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효은(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 "'막말' '망언'이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할 만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막말'에 책임질 각오하십시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무엇이 허위 사실인지 노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을 재수사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박연차 씨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은 것이 허위사실입니까? 재수사에 즉각 나서야..."

논란의 확산되자 정진석 의원은 노 전 대통령 가족들에게 유감을 뜻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