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입력 2017.09.23 (21:15) | 수정 2017.09.23 (22:2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시대 가장 큰 어가행렬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웅장한 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선보인 어가행렬은 2백여년 전 모습 그대로 내일(24일)까지 진행됩니다.

최규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의 국왕으로 즉위한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 혜경궁께서 회갑을 맞은 해다. 역사상 가장 성대한 잔치를 열 것이다.'

창덕궁을 나선 정조대왕의 어가행렬이 남대문을 거쳐 한강에 도착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36척의 배를 묶어 만든 배다리도 그때 그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인터뷰> 김익훈(서울 영등포) : "옛날 모습을 재현해서 어린 아이들에게 옛날 모습을 보여주고 우리들도 옛날 조상들의 선조의 얼을 배우게 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서는 장관을 화폭에 담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을 재현하기 위해 시민 4천여 명과 말 690필이 동원됐습니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등 주요인물들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수원시장) :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사상을 바탕으로 수도권 9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국가적 우리 문화유산의 대향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복원된 행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222년전 사도세자의 무덤이 있는 수원 화성까지 이어졌던 8일간의 축제는 이틀간으로 압축돼 내일까지 진행됩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 입력 2017.09.23 (21:15)
    • 수정 2017.09.23 (22:23)
    뉴스 9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앵커 멘트>

조선시대 가장 큰 어가행렬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웅장한 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선보인 어가행렬은 2백여년 전 모습 그대로 내일(24일)까지 진행됩니다.

최규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의 국왕으로 즉위한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 혜경궁께서 회갑을 맞은 해다. 역사상 가장 성대한 잔치를 열 것이다.'

창덕궁을 나선 정조대왕의 어가행렬이 남대문을 거쳐 한강에 도착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36척의 배를 묶어 만든 배다리도 그때 그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인터뷰> 김익훈(서울 영등포) : "옛날 모습을 재현해서 어린 아이들에게 옛날 모습을 보여주고 우리들도 옛날 조상들의 선조의 얼을 배우게 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서는 장관을 화폭에 담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을 재현하기 위해 시민 4천여 명과 말 690필이 동원됐습니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등 주요인물들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수원시장) :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사상을 바탕으로 수도권 9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국가적 우리 문화유산의 대향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복원된 행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222년전 사도세자의 무덤이 있는 수원 화성까지 이어졌던 8일간의 축제는 이틀간으로 압축돼 내일까지 진행됩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