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입력 2017.09.23 (21:15) | 수정 2017.09.23 (22:2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시대 가장 큰 어가행렬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웅장한 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선보인 어가행렬은 2백여년 전 모습 그대로 내일(24일)까지 진행됩니다.

최규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의 국왕으로 즉위한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 혜경궁께서 회갑을 맞은 해다. 역사상 가장 성대한 잔치를 열 것이다.'

창덕궁을 나선 정조대왕의 어가행렬이 남대문을 거쳐 한강에 도착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36척의 배를 묶어 만든 배다리도 그때 그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인터뷰> 김익훈(서울 영등포) : "옛날 모습을 재현해서 어린 아이들에게 옛날 모습을 보여주고 우리들도 옛날 조상들의 선조의 얼을 배우게 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서는 장관을 화폭에 담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을 재현하기 위해 시민 4천여 명과 말 690필이 동원됐습니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등 주요인물들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수원시장) :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사상을 바탕으로 수도권 9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국가적 우리 문화유산의 대향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복원된 행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222년전 사도세자의 무덤이 있는 수원 화성까지 이어졌던 8일간의 축제는 이틀간으로 압축돼 내일까지 진행됩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 입력 2017.09.23 (21:15)
    • 수정 2017.09.23 (22:23)
    뉴스 9
222년 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앵커 멘트>

조선시대 가장 큰 어가행렬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웅장한 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선보인 어가행렬은 2백여년 전 모습 그대로 내일(24일)까지 진행됩니다.

최규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의 국왕으로 즉위한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 혜경궁께서 회갑을 맞은 해다. 역사상 가장 성대한 잔치를 열 것이다.'

창덕궁을 나선 정조대왕의 어가행렬이 남대문을 거쳐 한강에 도착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36척의 배를 묶어 만든 배다리도 그때 그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인터뷰> 김익훈(서울 영등포) : "옛날 모습을 재현해서 어린 아이들에게 옛날 모습을 보여주고 우리들도 옛날 조상들의 선조의 얼을 배우게 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서는 장관을 화폭에 담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을 재현하기 위해 시민 4천여 명과 말 690필이 동원됐습니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등 주요인물들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수원시장) :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사상을 바탕으로 수도권 9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국가적 우리 문화유산의 대향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복원된 행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222년전 사도세자의 무덤이 있는 수원 화성까지 이어졌던 8일간의 축제는 이틀간으로 압축돼 내일까지 진행됩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