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 매케인 맹공
입력 2017.09.24 (00:26) | 수정 2017.09.24 (00:46) 인터넷 뉴스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 매케인 맹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공화당이 재추진 중인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ACA) 폐지법안에 반대 입장을 표명한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당 중진인 매케인 상원의원이 전날 성명을 통해 법안 반대를 선언함에 따라 지난 7월 한차례 부결 이후 다시 표결을 시도하는 이 법안이 또다시 무산될 위기에 처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존 매케인은 이 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생각을 한 적이 없다"며 "애리조나 주 지사(덕 듀시)는 오바마케어 법안 폐기 및 대체법안에 찬성 캠페인을 했었는데 말이다. (존 캐메인이) 애리조나를 실망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애리조나의 경우 지난해 오바마케어로 인해 보험금이 116% 인상됐다고 지적하고 "척 슈머(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뉴욕)가 매케인을 속여먹은 것이다. 참 슬픈 일"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주 정부에 대한 대규모 정액 보조금은 보다 원활한 관리 및 운용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좋은 일"이라며 "매케인은 그의 '절친'인 L.G.를 실망시켰다"고 말했다.

L.G는 빌 캐시디(공화·루이지애나) 상원의원과 함께 이번에 표결하는 오바마케어 폐지법안(그레이엄-캐시디 법안)을 함께 성안한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당내 대표적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파인 랜드 폴(켄터키) 상원의원도 언급, "나는 랜드 폴을 안다"며 "그는 당의 이익을 위해 일을 성사시킬 방도를 찾아낼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매케인 상원의원은 전날 성명을 내고 "양심상, 내주 상원에서 표결이 예상되는 '그레이엄-캐시디' 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수 없다"고 공식 천명했다.
  •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 매케인 맹공
    • 입력 2017.09.24 (00:26)
    • 수정 2017.09.24 (00:46)
    인터넷 뉴스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 매케인 맹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공화당이 재추진 중인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ACA) 폐지법안에 반대 입장을 표명한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당 중진인 매케인 상원의원이 전날 성명을 통해 법안 반대를 선언함에 따라 지난 7월 한차례 부결 이후 다시 표결을 시도하는 이 법안이 또다시 무산될 위기에 처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존 매케인은 이 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생각을 한 적이 없다"며 "애리조나 주 지사(덕 듀시)는 오바마케어 법안 폐기 및 대체법안에 찬성 캠페인을 했었는데 말이다. (존 캐메인이) 애리조나를 실망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애리조나의 경우 지난해 오바마케어로 인해 보험금이 116% 인상됐다고 지적하고 "척 슈머(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뉴욕)가 매케인을 속여먹은 것이다. 참 슬픈 일"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주 정부에 대한 대규모 정액 보조금은 보다 원활한 관리 및 운용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좋은 일"이라며 "매케인은 그의 '절친'인 L.G.를 실망시켰다"고 말했다.

L.G는 빌 캐시디(공화·루이지애나) 상원의원과 함께 이번에 표결하는 오바마케어 폐지법안(그레이엄-캐시디 법안)을 함께 성안한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당내 대표적 오바마케어 폐지법안 반대파인 랜드 폴(켄터키) 상원의원도 언급, "나는 랜드 폴을 안다"며 "그는 당의 이익을 위해 일을 성사시킬 방도를 찾아낼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매케인 상원의원은 전날 성명을 내고 "양심상, 내주 상원에서 표결이 예상되는 '그레이엄-캐시디' 법안에 찬성표를 던질 수 없다"고 공식 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