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기상청 “北 지진규모 3.2…핵실험 아닌 자연지진 결론”
입력 2017.09.24 (01:17) | 수정 2017.09.24 (08:14) 인터넷 뉴스
기상청 “北 지진규모 3.2…핵실험 아닌 자연지진 결론”
23일(어제) 오후 5시 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9㎞ 지역에서 규모 3.2의 자연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밝혔다.

기상청은 당초 지진의 규모를 3.0으로 발표했다가 정밀분석을 통해 지진 규모를 3.2로 상향 조정했다. 진앙도 길주군 북북서쪽 23㎞(북위 41.14도·동경 129.29도)에서 북북서쪽 49㎞(북위 41.351도·동경 129.056도)로 변경했다.

실제로 지진 발생 지점은 지난 3일 있었던 6차 북한 핵실험 위치(북위 41.302도·동경 129.080도)에서 북북서쪽 약 6km 부근 지역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또 처음에는 진원의 깊이를 발표하지 않았지만, 중국 측의 자료를 추가 분석한 결과, 지표면으로부터 2㎞ 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풍계리 인근이고 규모가 작지 않다는 점에서 폭발 등에 따른 인공지진일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진파의 특징, 음파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자연지진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전문분석관은 "이번 지진에서는 자연지진에서 나타나는 P파와 S파의 파형 특징이 뚜렷하게 관찰됐다"면서 "인공지진이 발생하면 흔히 음파가 나타나야 하는데 음파 역시 관측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기상청 “北 지진규모 3.2…핵실험 아닌 자연지진 결론”
    • 입력 2017.09.24 (01:17)
    • 수정 2017.09.24 (08:14)
    인터넷 뉴스
기상청 “北 지진규모 3.2…핵실험 아닌 자연지진 결론”
23일(어제) 오후 5시 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9㎞ 지역에서 규모 3.2의 자연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밝혔다.

기상청은 당초 지진의 규모를 3.0으로 발표했다가 정밀분석을 통해 지진 규모를 3.2로 상향 조정했다. 진앙도 길주군 북북서쪽 23㎞(북위 41.14도·동경 129.29도)에서 북북서쪽 49㎞(북위 41.351도·동경 129.056도)로 변경했다.

실제로 지진 발생 지점은 지난 3일 있었던 6차 북한 핵실험 위치(북위 41.302도·동경 129.080도)에서 북북서쪽 약 6km 부근 지역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또 처음에는 진원의 깊이를 발표하지 않았지만, 중국 측의 자료를 추가 분석한 결과, 지표면으로부터 2㎞ 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풍계리 인근이고 규모가 작지 않다는 점에서 폭발 등에 따른 인공지진일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진파의 특징, 음파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자연지진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전문분석관은 "이번 지진에서는 자연지진에서 나타나는 P파와 S파의 파형 특징이 뚜렷하게 관찰됐다"면서 "인공지진이 발생하면 흔히 음파가 나타나야 하는데 음파 역시 관측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