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규선 도피 도운 30대 여성·경호팀장 2심에서 감형
입력 2017.09.24 (03:56) 인터넷 뉴스
최규선 도피 도운 30대 여성·경호팀장 2심에서 감형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 씨의 도피 행각을 도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던 3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는 박 모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던 최 씨 경호팀장 이 모 씨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전남 순천에 있는 한 사찰의 총무국장 주 모 씨는 벌금 5백만 원으로 감형됐다.

모두 1심보다 형이 낮아졌다.

재판부는 "박 씨는 최 씨와 긴밀한 인적관계가 있었고 이 씨 역시 최 씨 경호를 담당한 부하 직원이라 최 씨 지시를 거절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범행 기간이 길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1심의 형은 무겁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주 씨에 대해서도 소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 4월 6일 구속집행정지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던 최 씨를 차에 태워 경남 하동과 전남 순천 등지까지 데려다주고 도피자금을 관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도피 기간 내내 최 씨와 연락하며 검찰의 추적과 회사 상황 등을 알려주고 도피자금과 대포폰 등을 전달한 혐의를 받으며, 주 씨는 최 씨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

최 씨는 자신이 운영한 업체의 회삿돈 43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항소심 중이던 올해 1월 건강을 이유로 구속집행이 정지됐다.
  • 최규선 도피 도운 30대 여성·경호팀장 2심에서 감형
    • 입력 2017.09.24 (03:56)
    인터넷 뉴스
최규선 도피 도운 30대 여성·경호팀장 2심에서 감형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 씨의 도피 행각을 도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던 3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는 박 모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던 최 씨 경호팀장 이 모 씨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전남 순천에 있는 한 사찰의 총무국장 주 모 씨는 벌금 5백만 원으로 감형됐다.

모두 1심보다 형이 낮아졌다.

재판부는 "박 씨는 최 씨와 긴밀한 인적관계가 있었고 이 씨 역시 최 씨 경호를 담당한 부하 직원이라 최 씨 지시를 거절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범행 기간이 길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1심의 형은 무겁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주 씨에 대해서도 소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 4월 6일 구속집행정지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던 최 씨를 차에 태워 경남 하동과 전남 순천 등지까지 데려다주고 도피자금을 관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도피 기간 내내 최 씨와 연락하며 검찰의 추적과 회사 상황 등을 알려주고 도피자금과 대포폰 등을 전달한 혐의를 받으며, 주 씨는 최 씨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

최 씨는 자신이 운영한 업체의 회삿돈 430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항소심 중이던 올해 1월 건강을 이유로 구속집행이 정지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