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따른 대북제재에도 올해 中 대북수출액 25% 늘어”
입력 2017.09.24 (09:46) 수정 2017.09.24 (09:51) 인터넷 뉴스
“잇따른 대북제재에도 올해 中 대북수출액 25% 늘어”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수출 제재를 강화했지만 올해 중국의 대북수출액이 작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중국 세관총서(관세청)를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1~8월 중국의 대북 수출액은 22억8천241만달러(약 2조5천752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5.3%나 증가했다고 전하며 북한의 최대 무역 상대국인 중국의 대북 제재에는 핵심이 빠졌다고 지적했다.

같은 기간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은 13억3천213만달러(약 1조5천3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5% 감소했다. 중국이 지난 2월19일 북한으로부터의 석탄 수입을 일시 중단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대북 수출액이 늘어나며 수출과 수입을 합친 중국-북한간 무역 총액은 전년 동기보다 7.5% 증가했다.

다만 중국이 지난 8월15일 북한으로부터의 철광석, 철, 아연, 해산물 수입을 금지한 만큼 양국간 무역액은 9월 이후의 통계가 포함되면 전년대비 증가율이 둔화되거나 감소세로 돌아설 수 있다.

특히 중국 상무부는 23일 대북 석유제품 수출을 다음달 1일부터 제한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즉시 금지하는 내용의 새로운 대북 금수 조치를 발표하기도 했다.


  • “잇따른 대북제재에도 올해 中 대북수출액 25% 늘어”
    • 입력 2017.09.24 (09:46)
    • 수정 2017.09.24 (09:51)
    인터넷 뉴스
“잇따른 대북제재에도 올해 中 대북수출액 25% 늘어”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수출 제재를 강화했지만 올해 중국의 대북수출액이 작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중국 세관총서(관세청)를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1~8월 중국의 대북 수출액은 22억8천241만달러(약 2조5천752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5.3%나 증가했다고 전하며 북한의 최대 무역 상대국인 중국의 대북 제재에는 핵심이 빠졌다고 지적했다.

같은 기간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은 13억3천213만달러(약 1조5천3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5% 감소했다. 중국이 지난 2월19일 북한으로부터의 석탄 수입을 일시 중단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대북 수출액이 늘어나며 수출과 수입을 합친 중국-북한간 무역 총액은 전년 동기보다 7.5% 증가했다.

다만 중국이 지난 8월15일 북한으로부터의 철광석, 철, 아연, 해산물 수입을 금지한 만큼 양국간 무역액은 9월 이후의 통계가 포함되면 전년대비 증가율이 둔화되거나 감소세로 돌아설 수 있다.

특히 중국 상무부는 23일 대북 석유제품 수출을 다음달 1일부터 제한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즉시 금지하는 내용의 새로운 대북 금수 조치를 발표하기도 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