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평양서 10만 군중집회…‘김정은 성명’ 뒤 연일 반미 집회 ISSUE
입력 2017.09.24 (09:52) | 수정 2017.09.24 (17:35) 인터넷 뉴스
北, 평양서 10만 군중집회…‘김정은 성명’ 뒤 연일 반미 집회
북한은 미국에 대해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언급한 김정은의 성명을 지지하는 집회를 잇달아 열고 반미 의지를 선전했다.

조선중앙TV는 오늘(24일) "반미대결전에 총궐기하여 최후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평양시 군중집회가 23일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됐다"며 10만여 명의 각계각층의 군중이 참가한 모습을 오늘 반복적으로 방송하고 있다.

집회에서는 김수길 평양시 당위원장이 김정은 성명을 낭독했으며, 리일배 노농적위군 지휘관은 연설을 통해 "악마의 제국 미국을 이 행성에서 송두리째 들어낼 최후결전의 시각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최고사령관 동지께서 명령만 내리시면 혁명의 붉은 총창으로 침략의 무리를 모조리 쓸어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집회에 이어 이른바 군중 시위라고 부르는 행진이 이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집회에서 "조선 인민의 쌓이고 쌓인 한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괴멸'이요, '완전파괴'요 하며 악담질을 하는 천하 무도한 미국 깡패무리들을 씨도 없이 모조리 쓸어버릴 기세에 충만한 시위 참가자들의 함성이 광장에 메아리쳤다"고 주장했다.

인민문화궁전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성, 중앙기관 집회도 열렸다.

집회에서 신영철 내각 정치국장은 연설에서 "만약 미제가 이 땅에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온다면 전민항전으로 침략자, 도발자들을 가장 처절하게, 가장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청년동맹도 어제 청년공원 야외극장에서 청년학생들의 집회를 개최했다.


북한은 평양시와 중앙기관, 청년동맹에 이어 김정은 성명을 지지하는 집회를 앞으로 각 지역과 직능단체별로 잇달아 개최해 반미의지를 다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 노동당과 군부의 핵심간부들은 22일 김정은 성명에 호응하는 집회를 열었으며, 우리의 경찰청 격인 인민보안성에서도 23일 최부일 인민보안상과 간부들, 인민내무군 장병 등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가 열렸다.

특히 노동당 중앙위 본부집회에는 김여정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 北, 평양서 10만 군중집회…‘김정은 성명’ 뒤 연일 반미 집회
    • 입력 2017.09.24 (09:52)
    • 수정 2017.09.24 (17:35)
    인터넷 뉴스
北, 평양서 10만 군중집회…‘김정은 성명’ 뒤 연일 반미 집회
북한은 미국에 대해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언급한 김정은의 성명을 지지하는 집회를 잇달아 열고 반미 의지를 선전했다.

조선중앙TV는 오늘(24일) "반미대결전에 총궐기하여 최후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평양시 군중집회가 23일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됐다"며 10만여 명의 각계각층의 군중이 참가한 모습을 오늘 반복적으로 방송하고 있다.

집회에서는 김수길 평양시 당위원장이 김정은 성명을 낭독했으며, 리일배 노농적위군 지휘관은 연설을 통해 "악마의 제국 미국을 이 행성에서 송두리째 들어낼 최후결전의 시각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최고사령관 동지께서 명령만 내리시면 혁명의 붉은 총창으로 침략의 무리를 모조리 쓸어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집회에 이어 이른바 군중 시위라고 부르는 행진이 이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집회에서 "조선 인민의 쌓이고 쌓인 한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괴멸'이요, '완전파괴'요 하며 악담질을 하는 천하 무도한 미국 깡패무리들을 씨도 없이 모조리 쓸어버릴 기세에 충만한 시위 참가자들의 함성이 광장에 메아리쳤다"고 주장했다.

인민문화궁전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 성, 중앙기관 집회도 열렸다.

집회에서 신영철 내각 정치국장은 연설에서 "만약 미제가 이 땅에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온다면 전민항전으로 침략자, 도발자들을 가장 처절하게, 가장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청년동맹도 어제 청년공원 야외극장에서 청년학생들의 집회를 개최했다.


북한은 평양시와 중앙기관, 청년동맹에 이어 김정은 성명을 지지하는 집회를 앞으로 각 지역과 직능단체별로 잇달아 개최해 반미의지를 다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 노동당과 군부의 핵심간부들은 22일 김정은 성명에 호응하는 집회를 열었으며, 우리의 경찰청 격인 인민보안성에서도 23일 최부일 인민보안상과 간부들, 인민내무군 장병 등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가 열렸다.

특히 노동당 중앙위 본부집회에는 김여정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