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기오염 심할수록 신장 질환 발생 위험도 커져”
입력 2017.09.24 (09:59) | 수정 2017.09.24 (10:00) 인터넷 뉴스
“대기오염 심할수록 신장 질환 발생 위험도 커져”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신장 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PM2.5) 등 대기오염물질이 심혈관질환이나 뇌졸중, 조기출산과 사망 위험 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들은 나온 바 있다.

미국 워싱턴대 의대 과학자들은 보훈처 산하 임상역학센터 등과 공동으로 미세먼지가 각종 신장 질환 발생위험까지 크게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미국신장학회지(JASN) 최신호에 발표했다.[http://jasn.asnjournals.org/content/early/2017/09/21/ASN.2017030253.full]

의학 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와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보훈병원 데이터를 이용해 참전군인 2백48만여 명의 '사구체 여과율'(GFR) 등을 포함한 신장 건강상태를 평균 8년 반 동안 추적했다. 여기에다 미국 환경보호청(EPA)과 항공우주국(NASA) 등의 지역별 대기오염측정 자료 등을 이용해 비교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와 신장 질환 발생 간 상관관계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농도가 세제곱미터(㎥)당 10마이크로그램(㎍) 높아질 때마다 사구체 여과 기능은 21~28% 줄어들고, 만성 신장 질환과 말기 신부전 발생위험은 각각 27%와 26%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EPA 기준치 이상의 오염물질로 인해 미국에서만 매년 만성 신장 질환자가 4만4천793명 발생하고 이 가운데 2천438명은 신장투석이 필요한 말기 신장 질환에 걸리는 것으로 평가했다.

또 기준치 이하더라도 신장 질환 발생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신장 질환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여전히 당뇨병과 고혈압이지만 대기오염이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큰 것으로 드러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대기오염 심할수록 신장 질환 발생 위험도 커져”
    • 입력 2017.09.24 (09:59)
    • 수정 2017.09.24 (10:00)
    인터넷 뉴스
“대기오염 심할수록 신장 질환 발생 위험도 커져”
대기오염이 심할수록 신장 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PM2.5) 등 대기오염물질이 심혈관질환이나 뇌졸중, 조기출산과 사망 위험 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들은 나온 바 있다.

미국 워싱턴대 의대 과학자들은 보훈처 산하 임상역학센터 등과 공동으로 미세먼지가 각종 신장 질환 발생위험까지 크게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미국신장학회지(JASN) 최신호에 발표했다.[http://jasn.asnjournals.org/content/early/2017/09/21/ASN.2017030253.full]

의학 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와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보훈병원 데이터를 이용해 참전군인 2백48만여 명의 '사구체 여과율'(GFR) 등을 포함한 신장 건강상태를 평균 8년 반 동안 추적했다. 여기에다 미국 환경보호청(EPA)과 항공우주국(NASA) 등의 지역별 대기오염측정 자료 등을 이용해 비교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와 신장 질환 발생 간 상관관계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농도가 세제곱미터(㎥)당 10마이크로그램(㎍) 높아질 때마다 사구체 여과 기능은 21~28% 줄어들고, 만성 신장 질환과 말기 신부전 발생위험은 각각 27%와 26%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EPA 기준치 이상의 오염물질로 인해 미국에서만 매년 만성 신장 질환자가 4만4천793명 발생하고 이 가운데 2천438명은 신장투석이 필요한 말기 신장 질환에 걸리는 것으로 평가했다.

또 기준치 이하더라도 신장 질환 발생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신장 질환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여전히 당뇨병과 고혈압이지만 대기오염이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큰 것으로 드러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