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美 B-1B 최북단 무력시위 “긴밀한 한미 공조로 움직인 것” ISSUE
입력 2017.09.24 (10:54) | 수정 2017.09.24 (11:06) 인터넷 뉴스
靑, 美 B-1B 최북단 무력시위 “긴밀한 한미 공조로 움직인 것”
청와대는 24일(오늘), 미국의 전략 폭격기 B-1B 랜서가 휴전선 최북단인 북한 동해 국제공역 비행으로 무력시위를 한 것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움직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B-1B는 어젯밤부터 미국령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해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에서 출격한 F-15 전투기의 호위를 받으며 무력시위를 벌였고, 미국 국방부는 이날 이를 공식 발표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략자산 운용과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협의와 공조 하에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우리 영해가 아닌 공해를 지나가는 것이어서 연합자산 운용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국은 지난 18일 B-1B 2대와 주일미군에 배치된 F-35B 스텔스 전투기 4대가 우리 공군 F-15K 4대와 함께 군사분계선 인근에서 연합훈련을 한 바 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미 전략자산 전개는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대책 중 하나"라며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 확대 합의의 연장선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 靑, 美 B-1B 최북단 무력시위 “긴밀한 한미 공조로 움직인 것”
    • 입력 2017.09.24 (10:54)
    • 수정 2017.09.24 (11:06)
    인터넷 뉴스
靑, 美 B-1B 최북단 무력시위 “긴밀한 한미 공조로 움직인 것”
청와대는 24일(오늘), 미국의 전략 폭격기 B-1B 랜서가 휴전선 최북단인 북한 동해 국제공역 비행으로 무력시위를 한 것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움직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B-1B는 어젯밤부터 미국령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해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에서 출격한 F-15 전투기의 호위를 받으며 무력시위를 벌였고, 미국 국방부는 이날 이를 공식 발표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략자산 운용과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협의와 공조 하에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우리 영해가 아닌 공해를 지나가는 것이어서 연합자산 운용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국은 지난 18일 B-1B 2대와 주일미군에 배치된 F-35B 스텔스 전투기 4대가 우리 공군 F-15K 4대와 함께 군사분계선 인근에서 연합훈련을 한 바 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미 전략자산 전개는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대책 중 하나"라며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 확대 합의의 연장선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