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군 성범죄 느는데 처벌은 솜방망이”
입력 2017.09.24 (10:58) | 수정 2017.09.24 (11:03) 인터넷 뉴스
“군 성범죄 느는데 처벌은 솜방망이”
최근 군인들의 성범죄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여 성 군기 확립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각 군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최근 5년간 군 형사사건 현황 및 기소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성범죄로 입건된 군인은 모두 830명으로, 2015년의 637명보다 30.3% 급증했다.

형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아동 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성범죄로 입건된 군인은 2013년 464명, 2014년 621명 등으로 매년 증가했다. 올해 들어서도 6월 말까지 414명이 입건돼 수치가 줄지 않았다.

특히 직업군인인 장교와 부사관의 성범죄 증가율이 높았다. 지난해 성범죄로 입건된 장교는 111명, 부사관은 239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29.1%, 75.7% 증가했다. 일반 병사가 480명으로 15.7% 늘어난 것과 비교해 증가 폭이 컸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모두 군인인 군 내부 성범죄 현황을 보여주는 군형법상 강간·추행 혐의 입건 역시 대체로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군형법상 강간·추행 혐의로 입건된 군인은 304명으로, 2015년의 203명보다 50% 가까이 늘었다. 2013년 103건, 2014년 256명 등으로 증가해왔고, 올해 상반기에도 197명에 달했다.

그러나 처벌은 엄하지 않은 편이었다. 지난해 군형법상 강간·추행 혐의로 입건된 304명 중 재판에 넘겨진 사람은 202명(66.4%)에 그쳤다. 더구나 이 중 실형을 선고받은 사례는 극히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의원은 "최근 직속상관 간부의 지속적인 성폭력으로 여군 대위가 자살하는 등 군인 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전체 성범죄 증가율이 급등했고, 군 내부에서 일어난 군형법 위반 사건도 크게 늘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원인을 철저히 분석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등 성 군기 확립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 “군 성범죄 느는데 처벌은 솜방망이”
    • 입력 2017.09.24 (10:58)
    • 수정 2017.09.24 (11:03)
    인터넷 뉴스
“군 성범죄 느는데 처벌은 솜방망이”
최근 군인들의 성범죄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여 성 군기 확립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각 군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최근 5년간 군 형사사건 현황 및 기소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성범죄로 입건된 군인은 모두 830명으로, 2015년의 637명보다 30.3% 급증했다.

형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아동 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성범죄로 입건된 군인은 2013년 464명, 2014년 621명 등으로 매년 증가했다. 올해 들어서도 6월 말까지 414명이 입건돼 수치가 줄지 않았다.

특히 직업군인인 장교와 부사관의 성범죄 증가율이 높았다. 지난해 성범죄로 입건된 장교는 111명, 부사관은 239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29.1%, 75.7% 증가했다. 일반 병사가 480명으로 15.7% 늘어난 것과 비교해 증가 폭이 컸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모두 군인인 군 내부 성범죄 현황을 보여주는 군형법상 강간·추행 혐의 입건 역시 대체로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군형법상 강간·추행 혐의로 입건된 군인은 304명으로, 2015년의 203명보다 50% 가까이 늘었다. 2013년 103건, 2014년 256명 등으로 증가해왔고, 올해 상반기에도 197명에 달했다.

그러나 처벌은 엄하지 않은 편이었다. 지난해 군형법상 강간·추행 혐의로 입건된 304명 중 재판에 넘겨진 사람은 202명(66.4%)에 그쳤다. 더구나 이 중 실형을 선고받은 사례는 극히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의원은 "최근 직속상관 간부의 지속적인 성폭력으로 여군 대위가 자살하는 등 군인 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전체 성범죄 증가율이 급등했고, 군 내부에서 일어난 군형법 위반 사건도 크게 늘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원인을 철저히 분석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등 성 군기 확립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