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北리용호 유엔연설, 대놓고 국제사회 협박…고립만 자초” ISSUE
입력 2017.09.24 (11:04) | 수정 2017.09.24 (11:06) 인터넷 뉴스
與 “北리용호 유엔연설, 대놓고 국제사회 협박…고립만 자초”
더불어민주당은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유엔 총회 연설과 관련해 "국제사회를 상대로 대놓고 협박하겠다는 것으로, 변화 없는 북한의 태도는 국제사회로부터 외면과 고립만 자초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24일(오늘) 서면 논평에서 "평화와 인권, 국제 협력 등을 논의하는 유엔 총회에서 원색적인 막말과 비방만 늘어놓으며 평화를 위협하는 연설에 대해 북한은 국제사회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은 핵 개발의 당위성을 역설하려 했지만, 국제사회는 북한의 주장을 명분 없는 궤변으로 판단해 어떠한 동조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핵 개발로 정권을 유지하고 이익을 가져오려는 북한의 전략은 반드시 실패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또 북한이 주장한 '국제적 정의의 실현'은 무모한 도발이 아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게 행동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또 미국의 전략 폭격기 B-1B 랜서가 북한 동해 국제공역 비행으로 무력시위를 한 것을 두고 "한미 양국은 굳건한 동맹 아래 북한의 도발에 단호한 대처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 與 “北리용호 유엔연설, 대놓고 국제사회 협박…고립만 자초”
    • 입력 2017.09.24 (11:04)
    • 수정 2017.09.24 (11:06)
    인터넷 뉴스
與 “北리용호 유엔연설, 대놓고 국제사회 협박…고립만 자초”
더불어민주당은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유엔 총회 연설과 관련해 "국제사회를 상대로 대놓고 협박하겠다는 것으로, 변화 없는 북한의 태도는 국제사회로부터 외면과 고립만 자초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24일(오늘) 서면 논평에서 "평화와 인권, 국제 협력 등을 논의하는 유엔 총회에서 원색적인 막말과 비방만 늘어놓으며 평화를 위협하는 연설에 대해 북한은 국제사회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은 핵 개발의 당위성을 역설하려 했지만, 국제사회는 북한의 주장을 명분 없는 궤변으로 판단해 어떠한 동조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핵 개발로 정권을 유지하고 이익을 가져오려는 북한의 전략은 반드시 실패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또 북한이 주장한 '국제적 정의의 실현'은 무모한 도발이 아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게 행동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또 미국의 전략 폭격기 B-1B 랜서가 북한 동해 국제공역 비행으로 무력시위를 한 것을 두고 "한미 양국은 굳건한 동맹 아래 북한의 도발에 단호한 대처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