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동창생 개인정보보로 졸피뎀 성분 수면제 95차례나 구매
입력 2017.09.24 (11:37) | 수정 2017.09.24 (11:38) 인터넷 뉴스
동창생 개인정보보로 졸피뎀 성분 수면제 95차례나 구매
대구지법 형사8단독은 수면제를 사려고 친구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상습적으로 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 여성은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2백 차례 넘게 고교 동창생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해 병원 진료를 받거나 약국에서 약을 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향정신성의약품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95차례나 동창생 이름으로 산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나기도 했다.
  • 동창생 개인정보보로 졸피뎀 성분 수면제 95차례나 구매
    • 입력 2017.09.24 (11:37)
    • 수정 2017.09.24 (11:38)
    인터넷 뉴스
동창생 개인정보보로 졸피뎀 성분 수면제 95차례나 구매
대구지법 형사8단독은 수면제를 사려고 친구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상습적으로 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 여성은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2백 차례 넘게 고교 동창생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해 병원 진료를 받거나 약국에서 약을 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향정신성의약품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95차례나 동창생 이름으로 산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나기도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