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한국 기자, 中 경호원들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영상] 中 경호원들, 한국 기자 ‘집단 폭행’…“놔! 사람을 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동행 취재하는 청와대 출입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아차산성서 6세기 집수시설 발견…‘산성 비밀’ 풀리나?
삼국시대 산성인 서울 아차산성(사적 제234호)에서 6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10월 21일 ‘금융 A매치의 날’ 채용경쟁률 57대 1
입력 2017.09.24 (12:21) 인터넷 뉴스
10월 21일 ‘금융 A매치의 날’ 채용경쟁률  57대 1
주요 금융기관과 금융공기업이 원서접수를 마감하면서 오는 10월 21일로 예정된 금융권 합동채용 경쟁률이 나왔다.

오늘(2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 산업은행, 금융감독원,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다음달 21일에 필기시험을 진행하는 9개 금융기관과 금융공기업이 최근 서류전형을 마쳤다.

경쟁률을 공개한 6개 기관·공기업의 경쟁률 평균은 57대 1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신입 종합기획직원(5급) 70명 모집에 4천38명이 지원해 58대 1의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61대 1에서 소폭 하락한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적정 규모의 실무 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차원에서 올해 채용 인원을 지난해보다 6명 늘리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하반기 공채로 65명을 뽑는데 2천450여 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은 38대 1로, 70대 1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올해 채용 인원이 지난해(50명)보다 15명 늘어난데다 대우조선 구조조정과 금호타이어 매각 과정에서 여론의 비판을 받은 영향으로 보인다.

다시 합동채용에 합류한 금감원의 경쟁률도 크게 하락했다. 57명 모집에 2천768명이 지원해 경쟁률 49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은 66대 1이었다.

2000년대 중반부터 한국은행, 산업은행, 금감원 등이 관행적으로 같은 날 필기시험을 치러 취업준비생들은 이날을 국가대표팀 간 축구 경기를 뜻하는 'A매치'에 빗대 '금융권 A매치의 날'로 부르고 있다.

금감원은 그러나 지난해 취업준비생에게 기회를 확대한다며 시험일을 다른 날로 잡았다. 취업준비생들이 금감원과 다른 금융기관·공기업을 동시에 지원할 수 있어 당시 금감원의 취업 경쟁률이 높았다.

금감원이 올해 다시 'A매치의 날'로 복귀해 금융권 취업준비생 3천 명 가까이몰리자 금감원은 물론 다른 금융기관·공기업의 경쟁률 하락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내세운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금융기관·공기업이 채용 인원을 늘린 점도 경쟁률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50대 1에서 올해 60대 1로 경쟁률이 높아졌다. 지난해 31명이었던 채용규모를 올해 20여 명으로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은은 지난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에 따른 영향권에 들면서 고통분담 차원에서 조직과 직원 정원을 축소하기로 하고 올해 신규 채용 규모를 줄였다.

기술보증기금은 올해 공채 경쟁률이 68대 1로 집계돼 지난해 89대 1 대비 많이 떨어졌다. 채용 규모가 지난해 40명에서 올해 60명으로 늘어난 영향으로, 전체 지원자 수는 올해가 지난해 대비 500여 명 늘어났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14명 모집에 1천700명의 지원자가 몰려 경쟁률이 121대 1을 기록했다. A매치의 날 시험을 보는 금융기관·공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다만 예금보험공사가 서류전형 결과를 공개하면 경쟁률 1위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예금보험공사는 2015년 192대 1, 지난해 1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전통적으로 다른 금융기관·공기업을 압도했다. 22일 서류 접수를 마감하고 내부적으로 경쟁률을 집계하고 있다.
  • 10월 21일 ‘금융 A매치의 날’ 채용경쟁률 57대 1
    • 입력 2017.09.24 (12:21)
    인터넷 뉴스
10월 21일 ‘금융 A매치의 날’ 채용경쟁률  57대 1
주요 금융기관과 금융공기업이 원서접수를 마감하면서 오는 10월 21일로 예정된 금융권 합동채용 경쟁률이 나왔다.

오늘(2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 산업은행, 금융감독원,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다음달 21일에 필기시험을 진행하는 9개 금융기관과 금융공기업이 최근 서류전형을 마쳤다.

경쟁률을 공개한 6개 기관·공기업의 경쟁률 평균은 57대 1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신입 종합기획직원(5급) 70명 모집에 4천38명이 지원해 58대 1의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61대 1에서 소폭 하락한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적정 규모의 실무 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차원에서 올해 채용 인원을 지난해보다 6명 늘리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하반기 공채로 65명을 뽑는데 2천450여 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은 38대 1로, 70대 1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올해 채용 인원이 지난해(50명)보다 15명 늘어난데다 대우조선 구조조정과 금호타이어 매각 과정에서 여론의 비판을 받은 영향으로 보인다.

다시 합동채용에 합류한 금감원의 경쟁률도 크게 하락했다. 57명 모집에 2천768명이 지원해 경쟁률 49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은 66대 1이었다.

2000년대 중반부터 한국은행, 산업은행, 금감원 등이 관행적으로 같은 날 필기시험을 치러 취업준비생들은 이날을 국가대표팀 간 축구 경기를 뜻하는 'A매치'에 빗대 '금융권 A매치의 날'로 부르고 있다.

금감원은 그러나 지난해 취업준비생에게 기회를 확대한다며 시험일을 다른 날로 잡았다. 취업준비생들이 금감원과 다른 금융기관·공기업을 동시에 지원할 수 있어 당시 금감원의 취업 경쟁률이 높았다.

금감원이 올해 다시 'A매치의 날'로 복귀해 금융권 취업준비생 3천 명 가까이몰리자 금감원은 물론 다른 금융기관·공기업의 경쟁률 하락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내세운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금융기관·공기업이 채용 인원을 늘린 점도 경쟁률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50대 1에서 올해 60대 1로 경쟁률이 높아졌다. 지난해 31명이었던 채용규모를 올해 20여 명으로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은은 지난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에 따른 영향권에 들면서 고통분담 차원에서 조직과 직원 정원을 축소하기로 하고 올해 신규 채용 규모를 줄였다.

기술보증기금은 올해 공채 경쟁률이 68대 1로 집계돼 지난해 89대 1 대비 많이 떨어졌다. 채용 규모가 지난해 40명에서 올해 60명으로 늘어난 영향으로, 전체 지원자 수는 올해가 지난해 대비 500여 명 늘어났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14명 모집에 1천700명의 지원자가 몰려 경쟁률이 121대 1을 기록했다. A매치의 날 시험을 보는 금융기관·공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다만 예금보험공사가 서류전형 결과를 공개하면 경쟁률 1위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예금보험공사는 2015년 192대 1, 지난해 1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전통적으로 다른 금융기관·공기업을 압도했다. 22일 서류 접수를 마감하고 내부적으로 경쟁률을 집계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