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포 주공1단지 조합 “이사비 7천만 원 안 받겠다”
입력 2017.09.24 (15:02) | 수정 2017.09.24 (15:14) 인터넷 뉴스
반포 주공1단지 조합 “이사비 7천만 원 안 받겠다”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과다 이사비 지원 논란을 빚은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의 재건축 조합이 이사비 지원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은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제시한 이사비 7천만 원 또는 무이자 이사비 5억 원 대출을 받지 않기로 했다"며 "이런 결정을 24일 대의원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달 초 반포 주공1단지 재건축 수주전에 참여하면서 조합원 이사비로 5억 원을 무이자 대출해주거나 그 대출 이자에 상응하는 7천만 원을 무상 제공하는 파격 조건을 제시했다.

이 일이 논란이 되자 국토교통부는 금품·향응 등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의사를 표시할 수 없도록 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의 위반 여부에 대한 법률 검토를 진행했다. 그리고 21일 '7천만 원의 이사비는 통상적인 범주를 넘어선 것'으로 법 위배 소지가 있다며 시정명령을 내렸다.

반포 1단지 조합은 국토부와 서울시 등 정부·지자체의 권고를 받아들여 현대건설의 무상 이사비 7천만 원과 함께 무이자 5억 원 대출 지원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반포 1단지 조합 측은 "이사비 제공은 서울시 재건축 표준 지침에도 나와 있는 것이지만 과도한 금액은 문제가 된다는 시정명령에 따라 이사비 지원을 아예 안 받기로 했다"며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 방침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은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과 GS건설 가운데 어느 회사를 시공사로 선정할지를 오는 27일 잠실체육관에서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
  • 반포 주공1단지 조합 “이사비 7천만 원 안 받겠다”
    • 입력 2017.09.24 (15:02)
    • 수정 2017.09.24 (15:14)
    인터넷 뉴스
반포 주공1단지 조합 “이사비 7천만 원 안 받겠다”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과다 이사비 지원 논란을 빚은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의 재건축 조합이 이사비 지원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은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제시한 이사비 7천만 원 또는 무이자 이사비 5억 원 대출을 받지 않기로 했다"며 "이런 결정을 24일 대의원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달 초 반포 주공1단지 재건축 수주전에 참여하면서 조합원 이사비로 5억 원을 무이자 대출해주거나 그 대출 이자에 상응하는 7천만 원을 무상 제공하는 파격 조건을 제시했다.

이 일이 논란이 되자 국토교통부는 금품·향응 등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의사를 표시할 수 없도록 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의 위반 여부에 대한 법률 검토를 진행했다. 그리고 21일 '7천만 원의 이사비는 통상적인 범주를 넘어선 것'으로 법 위배 소지가 있다며 시정명령을 내렸다.

반포 1단지 조합은 국토부와 서울시 등 정부·지자체의 권고를 받아들여 현대건설의 무상 이사비 7천만 원과 함께 무이자 5억 원 대출 지원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반포 1단지 조합 측은 "이사비 제공은 서울시 재건축 표준 지침에도 나와 있는 것이지만 과도한 금액은 문제가 된다는 시정명령에 따라 이사비 지원을 아예 안 받기로 했다"며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 방침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조합은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과 GS건설 가운데 어느 회사를 시공사로 선정할지를 오는 27일 잠실체육관에서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