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어떻게 되나?​
“최시원 특별법 제정해주세요”…최시원 불독 ‘벅시’ 운명은?​
지난 20일 그룹 슈퍼쥬니어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프렌치 불독에 물린 이웃이 숨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21호 태풍 ‘란’ 日 열도 강타 …피해 속출·개표도 차질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른정당 “北리용호 유엔 기조연설, 스스로 무덤 파는 격”
입력 2017.09.24 (15:18) | 수정 2017.09.24 (15:20)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北리용호 유엔 기조연설, 스스로 무덤 파는 격”
바른정당은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유엔 총회 연설과 관련해 "스스로 무덤을 파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24일(오늘) 논평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한판 대결이라도 붙겠다는 듯 막무가내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한 당사자가 이를 거부하고,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한다는 것은 억지와 생트집에 불과한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에 대해선 "지난달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을 그저 방사포라고 발표하는 등 최근 북한의 도발을 격하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핵을 만지작거리는 북한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집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들과 가장 근접한 우리는 불분명한 대북기조 아래 휘청거리고 있다"면서 "불확실성이 북의 오판을 부를 경우 리 외무상이 발언한 '선제적 예방조치'가 이 땅에서 벌어질 수 있음을 문재인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 바른정당 “北리용호 유엔 기조연설, 스스로 무덤 파는 격”
    • 입력 2017.09.24 (15:18)
    • 수정 2017.09.24 (15:20)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北리용호 유엔 기조연설, 스스로 무덤 파는 격”
바른정당은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유엔 총회 연설과 관련해 "스스로 무덤을 파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24일(오늘) 논평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한판 대결이라도 붙겠다는 듯 막무가내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한 당사자가 이를 거부하고,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한다는 것은 억지와 생트집에 불과한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에 대해선 "지난달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을 그저 방사포라고 발표하는 등 최근 북한의 도발을 격하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핵을 만지작거리는 북한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집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들과 가장 근접한 우리는 불분명한 대북기조 아래 휘청거리고 있다"면서 "불확실성이 북의 오판을 부를 경우 리 외무상이 발언한 '선제적 예방조치'가 이 땅에서 벌어질 수 있음을 문재인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