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베트남 관광업계, 불법 중국인가이드에 ‘발끈’…“역사도 왜곡”
입력 2017.09.24 (15:25) | 수정 2017.09.24 (15:32) 인터넷 뉴스
베트남 관광업계, 불법 중국인가이드에 ‘발끈’…“역사도 왜곡”
베트남 관광업계에서 불법 중국인 여행가이드에 대한 반발 목소리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중국인 여행가이드가 일자리를 뺏는 것은 물론 베트남을 중국의 속국으로 소개하는 등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의 대표 관광도시 다낭의 베트남인 여행가이드들은 최근 시 당국에 불법 중국인 가이드를 단속해달라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중국어를 구사하는 이들 베트남인 가이드는 불법 중국인 가이드가 급증하면서 자신들의 일자리 감소와 역사 왜곡 문제가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베트남에서 외국인은 관광가이드로 활동할 수 없지만, 일부 중국계 여행사가 중국인 가이드를 불법으로 고용해 버젓이 영업하고 있다는 것이 베트남인 가이드들의 설명이다.

특히 중국인 가이드가 베트남을 여전히 중국에 의존하며 조공을 바치고 있다거나 다낭의 미케 해변이 중국 소유라고 설명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한 베트남인 가이드는 "중국인 가이드가 자국민 관광객들에게 베트남인은 중국인을 미워하니 베트남인 가이드가 말하는 것에 귀 기울이지 말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베트남 관광청의 집계 결과 1∼8월 베트남 방문 중국인은 265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4% 늘어났다.
  • 베트남 관광업계, 불법 중국인가이드에 ‘발끈’…“역사도 왜곡”
    • 입력 2017.09.24 (15:25)
    • 수정 2017.09.24 (15:32)
    인터넷 뉴스
베트남 관광업계, 불법 중국인가이드에 ‘발끈’…“역사도 왜곡”
베트남 관광업계에서 불법 중국인 여행가이드에 대한 반발 목소리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중국인 여행가이드가 일자리를 뺏는 것은 물론 베트남을 중국의 속국으로 소개하는 등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의 대표 관광도시 다낭의 베트남인 여행가이드들은 최근 시 당국에 불법 중국인 가이드를 단속해달라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중국어를 구사하는 이들 베트남인 가이드는 불법 중국인 가이드가 급증하면서 자신들의 일자리 감소와 역사 왜곡 문제가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베트남에서 외국인은 관광가이드로 활동할 수 없지만, 일부 중국계 여행사가 중국인 가이드를 불법으로 고용해 버젓이 영업하고 있다는 것이 베트남인 가이드들의 설명이다.

특히 중국인 가이드가 베트남을 여전히 중국에 의존하며 조공을 바치고 있다거나 다낭의 미케 해변이 중국 소유라고 설명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한 베트남인 가이드는 "중국인 가이드가 자국민 관광객들에게 베트남인은 중국인을 미워하니 베트남인 가이드가 말하는 것에 귀 기울이지 말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베트남 관광청의 집계 결과 1∼8월 베트남 방문 중국인은 265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4% 늘어났다.
사사건건
정지